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野, 박순애 사퇴에 "尹 대국민 사과해야" 쇄신 촉구(종합)

등록 2022.08.08 20:28:33수정 2022.08.08 20:42:44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만 5세 입학 등 '과속 추진' 논란 사퇴
박용진 "지독한 무능과 아마추어리즘"
박지원 "34일만...국민 위해 잘한 결정"
윤영찬 "후속 조치 없다면 정권 모래성"
정청래 "책임은 최고책임자가 지는 것"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김금보 기자 = 박순애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8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한국교육시설안전원에서 거취와 관련한 입장을 표명하고 있다. 2022.08.08. kgb@newsis.com


[서울=뉴시스]정진형 하지현 기자 = 야권은 8일 박순애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의 사퇴를 두고 "윤석열 대통령은 대국민 사과를 하라"며 정부 책임을 촉구하고 나섰다.

박용진 당 대표 후보는 이날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글을 올려 "사필귀정이다. (윤석열 정부는) 전면적인 인적 쇄신을 하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애초에 인사청문회부터 패싱해놓고 이렇게 큰 혼란을 가져 왔으니 (박 부총리의) 사퇴는 당연한 일"이라며 "인사 참사는 미봉책으로 덮을 일이 아니다"라고 지적했다.

이어 "100일도 안 됐는데 내각은 벌써 5명이 낙마했다. 처참하다"며 대통령실과 내각의 전면 쇄신을 주문했다.

또 "지독한 무능과 아마추어리즘에 대한 대통령의 대국민 사과 또한 필요하다"며 "국민들은 이 불안한 국정운영에 가슴만 답답하고 한숨만 내쉴 뿐"이라고 덧붙였다.

박지원 전 국가정보원장도 이날 페이스북에 글을 올리고 "임명 34일 만에 교육부 장관이 약 34초의 사퇴 변을 남기고 물러갔다"며 "(박 장관의 사퇴는) 국민과 교육을 위해서 잘한 결정"이라고 평가했다.

윤 대통령을 향해서는 "기대에는 못 미치지만 국민의 뜻을 헤아릴 것 같은 미동의 변화가 감지된다"며 "하루속히 결단해 국민과 여야가 머리를 맞대고, 경제 물가 대북 문제 등 산적한 국정 현안을 풀어가길 거듭 기원한다"며 물갈이 인사를 촉구했다.

윤영찬 최고위원 후보 역시 "윤 대통령의 불통, 졸속 인사로 인한 교육정책 혼돈이 이제야 멈췄다"며 "윤 대통령은 당장 대국민 사과에 나서야 한다"고 촉구했다.

윤 후보는 윤 대통령을 향해 "우선 5세 입학 정책이 갑자기 하늘에서 떨어진 경위를 국민께 솔직하게 밝혀야 한다"며 "교육정책의 신뢰를 바로 세울 수 있는 특단의 대책을 국민께 보고해야 한다"고 했다.

아울러 "이 사태도 문재인 정부 탓을 할 건가"라며 "대국민 사과와 책임 있는 후속 조치가 없다면, 윤석열 정권은 모래성처럼 한순간에 무너져 내릴 것"이라고 비판했다.

정청래 최고위원 후보도 "책임은 최고 책임자가 지는 것"이라며 "전쟁 중에도 최종 책임은 총을 쏜 병사가 지는 것이 아니라, 발포 명령을 내린 사령관이 지는 것"이라고 윤 대통령을 겨냥했다.
 
그러면서 "5세 입학을 보고한 사람보다 '좋아 빠르게 가!'라고 최종 결제한 사람이 책임을 져야 한다"며 "중간에 보고한 죄는 있겠으나 이렇게 중간보고자가 잘려 나가는 것을 보니 참 씁쓸하다. 참 비겁하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formation@newsis.com, judyha@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