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여야, 폭우 책임 공방…與 "수해 정쟁화" vs 野 "무한 책임"

등록 2022.08.10 22:00:00수정 2022.08.10 22:13:41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윤석열 대통령이 10일 서울 동작구 극동아파트 축대 붕괴 현장을 방문해 둘러보고 있다. (사진=대통령실 제공) 2022.08.10.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이재우 기자 = 국민의힘과 더불어민주당이 10일 중부 지방을 덮친 집중호우로 발생한 인명·재산 피해 수습과 복구를 두고 공방을 벌였다.

민주당은 윤석열 대통령의 '자택 전화 지시'를 비롯한 재난 대응 관리 미비를 문제 삼으며 총공세를 폈다. 집중호우 피해 지역을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하라고도 요구했다.

박홍근 원내대표는 이날 비상대책위원회 회의에서 "정부는 집중호우 피해지역을 특별 재난지역으로 선포하고 신속하게 실질적인 지원 대책을 마련할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아비규환 와중에 대통령의 모습은 보이지 않았다"며 "서울이 물바다 되는데 대통령은 뭐 하고 있었느냐는 비판이 쏟아졌고 급기야 SNS상에 무정부 상태란 말이 급속도로 번졌다"고 윤석열 대통령의 책임도 재차 물었다.

그러면서 "(대통령실은) 대통령이 있는 곳이 상황실이라는 궤변까지 늘어놓았는데 서초동 아크로비스타가 국가위기관리센터라는 말인지 묻지 않을 수 없다"며 대통령실 이전에 따른 시스템 구축도 촉구했다.

민주당 지도부는 10일 집중호우로 피해를 본 구룡마을을 방문해 피해 현장을 점검하고 이재민들을 위로하기도 했다.

반면 국민의힘과 정부는 같은날 국회 본관에서 '수해대책 점검 긴급 당정협의회'를 열고 폭우로 큰 피해를 입은 지역에 특별재난지역 선포를 적극 검토하기로 했다. 침수 피해 차량 차주, 수해 소상공인에 대한 지원도 약속했다.

권성동 원내대표는 당정협의회 모두발언에서 "제1야당인 민주당은 마치 물 만난 물고기처럼 자연재해마저 정치공세 소재로 삼아 국정을 흔들려고 안간힘을 쓴다"며 "여전히 우리 정치는 국민 수준에 못 미친다"고 지적했다.

특히 "서울시는 우면산 산사태 직후 오세훈 시장이 10년간 5조원을 투입해 대심도 빗물 터널을 건설하겠다고 발표했으나 박원순 전 시장 취임 이후 관련 예산이 삭감됐다. 지난해에는 민주당이 90% 이상 장악했던 서울시의회에서 수방 예산을 280억원이나 삭감했다"고 날을 세웠다.

그는 "우리당 소속 기초단체장은 민주당으로부터 인수받은 올해 예산 문제점을 철저하게 점검하고 내년 예산에 대책 예산이 들어가도록 각별히 챙겨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형수 원내대변인은 당정 협의회 이후 기자들과 만나 "당정은 지난 9일 수도권 지역 집중호우로 인한 홍수 피해를 신속하고 긴급한 복구를 최우선 과제로 삼고 총력 대응한다는 데 의견을 같이했다"고 전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ironn108@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