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제우스, 상반기 매출 2152억…수주잔고 역대 최대

등록 2022.08.16 15:14:18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김경택 기자 = 반도체·디스플레이 제조장비, 로봇 전문기업 제우스는 올해 상반기 연결 매출액이 2152억원을 기록해 전년 동기 대비 15% 증가했다고 16일 밝혔다. 같은 기간 영업이익과 순이익은 각각 86억원과 55억원으로 집계됐다.

제우스 관계자는 "지난해 코로나19 영향으로 해외 반도체 장비 설치 일부가 지연됐던 것이 올 상반기에 반영되며 매출 증가 효과를 냈다"면서 "신제품 연구개발비가 일회성으로 반영됨에 따라 영업이익은 다소 감소했으나, 이는 단순 비용이 아닌 투자 개념이며 하반기 신제품 매출이 본격 발생하는 선순환이 있을 것이다. 이미 확정된 수주량만 따지더라도 하반기 실적 개선이 예상된다"고 말했다.

제우스의 올해 상반기 누적 추정 수주액은 7349억원이다. 수주 잔고액 5072억원과 더불어 역대 최대치를 기록했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올해 글로벌 반도체 설비 시장에서 제우스의 주력 제품인 배치타입(Batch Type), 싱글타입(Single Type) 장비에 대한 대량 수주가 지속적으로 이어지고 있다"면서 "하반기에는 디스플레이 장비 및 로봇, 진공 부문 또한 전체적인 납품 증가가 전망된다. 회사는 2분기 수주 잔고가 역대 최대인만큼 이를 바탕으로 올해 전체 실적 퀀텀 점프를 이룬다는 목표"라고 강조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mrkt@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