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KIA 양현종, 8시즌 연속 100탈삼진…역대 4번째

등록 2022.08.18 19:40:59수정 2022.08.18 22:02:19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이강철·정민태·장원준 뒤이어

associate_pic

[대구=뉴시스] 이무열 기자 = 12일 오후 대구 수성구 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열린 2022 신한은행 SOL KBO리그 KIA 타이거즈와 삼성 라이온즈의 경기, 1회말 KIA 선발투수 양현종이 공을 던지고 있다. 2022.08.12. lmy@newsis.com

[서울=뉴시스]김주희 기자 = 양현종(34·KIA 타이거즈)이 올해도 100탈삼진을 채웠다.

양현종은 18일 광주-기아 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린 2022 신한은행 쏠 KBO리그 NC 다이노스와 경기에 선발 등판했다.

전날(17일)까지 시즌 탈삼진 98개를 기록 중이던 그는 1회 첫 타자 박민우를 헛스윙 삼진처리했다. 2회 선두타자 양의지도 3구 삼진으로 솎아내면서 시즌 100탈삼진을 채웠다.

2014년 시작된 8시즌 연속(2021년 미국 진출 제외) 100탈삼진 대기록도 완성했다. KBO리그 역대 4번째 기록이다.

이 부문 최고 기록은 이강철 KT 위즈 감독과 두산 베어스 장원준이 갖고 있다.

이 감독은 현역시절 10시즌 연속 100탈삼진 고지를 밟았다. 장원준도 10시즌 연속 세자릿수 탈삼진을 수확했다.

이어 정민태 전 한화 이글스 코치가 8시즌 연속 100탈삼진을 작성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juhee@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