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경북도 토속어류산업화센터, 토종 미꾸리 60만 마리 생산

등록 2022.09.06 09:38:51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안동=뉴시스] 미꾸리. (사진=경북도 제공) 2022.09.06 *재판매 및 DB 금지

[안동=뉴시스] 류상현 기자 = 경북도 토속어류산업화센터(의성)가 올해 어린 토종 미꾸리 60만 마리를 생산해 30만 마리를 농민들에게 무상분양하고 도내 주요 하천 등에 어자원 조성을 위해 30만 마리를 방류한다고 6일 밝혔다.

이번에 생산된 어린 토종 미꾸리는 올해 5월부터 산란을 유도해 약 4개월의 치어 사육기간을 거쳤다.

분양 및 방류 사업은 농어업인의 새로운 소득을 창출하고 매년 9000t 이상 수입되는 중국산 미꾸라지를 대체하고자 추진됐다.

센터는 토종 미꾸리 어업 생산성 향상과 친환경 논 생태양식 산업 활성화를 위해 도내 시험 양식 농어업인 모집에 나선 데 이어 공동시험 양식 연구로 어업인 소득 분석 자료도 만들어 나갈 계획이다.

미꾸라지의 사촌격인 미꾸리는 몸이 통통해서 일명 동글이로 불리고, 미꾸라지에 비해 가식부가 많고, 뼈가 연해 추어탕과 튀김용 등으로 소비자들이 매우 선호하는 내수면 어종이다.

유통 가격 또한 비교적 맛이 떨어지는 미꾸라지의 경우 국내산이 kg당 1만2000원, 중국 수입산은 kg당 9000원 정도에 거래되지만, 미꾸리는 kg당 2만5000원 정도에 거래되고 있다.

미꾸리와 미꾸라지를 포함한 미꾸리류는 우리나라에서 매년 1만t 정도가 소비되고 있지만 국내 생산량은 연간 800t 정도로, 9000t 이상(전체 소비량의 90% 이상)의 미꾸라지를 중국에서 수입하고 있는 실정이다.

associate_pic

[안동=뉴시스] 미꾸리 방류. (사진=경북도 제공) 2022.09.06 *재판매 및 DB 금지

미꾸리는 논 생태양식 때 성장은 양호하나 양식용 종자 매입 비용이 비싸 경제성 확보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실정이다.

이를 위해 토속어류산업화센터는 육상에서 대량생산하는 기술을 개발해 시범양식으로 종자를 보급해 나갈 방침이다.

문성준 수산자원연구원장은 "민물 어자원 회복과 농어업인의 소득향상을 위해 지속적으로 종자생산 방류사업을 적극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spring@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