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술상 엎고 후배배우 비하" 주장도…곽도원, '음주운전' 후폭풍

등록 2022.09.27 10:34:35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곽도원 . 2022.07.05. (사진= 마다엔터테인먼트 제공) photo@newsis.com*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김현숙 인턴 기자 = 배우 곽도원(49·곽병규)이 음주 운전으로 구설에 오른 가운데 과거 그의 부정적 행적도 도마 위에 오르고 있다.

지난 26일 연예기자 출신 유튜버 이진호 씨는 유튜브 '연예 뒤통령이진호' 채널에 '배우 곽도원의 두 얼굴, 충격적인 술버릇 왜?'라는 제목의 영상이 공개됐다.

이 씨는 "곽도원이 이미지가 좋은 배우였다. '나 혼자 산다'에서 선한 모습으로 많이 나왔다"며 "술자리를 가진 적이 있었는데 곽도원이 젠틀한 모습이었다. 개인적인 기억 속의 곽도원 이미지는 상당히 좋은 편이다. 과거에 같이 일했던 분들도 '곽도원 사실은 든든한 면이 있다' 하지만 술자리에서 핀트가 나가는 그 부분이 항상 문제가 돼서 여기까지 이어진 거 같다"고 집었다.

이어 공개된 영상에 따르면, 곽도원이 한 영화에서 후배 배우와 촬영에서 후배 연기력이 마음에 들지 않아 연기력 지적을 했다. 촬영 막바지 회식 자리에서도 연기 지적을 했지만 연기에 대한 지적보다는 비하에 가까운 수준이었다고 했다.

그간 웃어 넘겼던 후배 배우의 표정이 잠시 일그러지자 그 표정을 본 곽도원이 화가 나 욕설과 함께 술상을 엎었다고 했다. 여기에 그치지 않고 곽도원은 후배 배우의 가족들의 번호를 알아내 새벽에 전화를 했으며 그 가족들은 곽도원의 전화로 공포에 떨어야했다고 주장했다. 이후 곽도원의 매니저가 해당 배우에게 사과를 해 이 사건이 일단락됐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 외에도 곽도원은 과거 성추행, 폭행 논란으로 논란의 중심에 섰다.

지난 2018년 '미투(#ME TOO·나도 당했다)' 운동이 일어났을 무렵 과거 성희롱 시비에 휘말렸고, 2020년엔 영화 '소방관' 회식 중 관계자 폭행했다는 루머에 휘말렸다. 두 사건 모두 곽도원이 억울함을 표했고 알려진 설이 완전히 사실이 아닌 것으로 알려져 일단락됐었지만 이미지에 일부 타격을 입었다.

이 씨는 '소방관'과 관련 "상당히 심각한 상황이었다"고 주장했다. 당시 곽경택 감독이 적극적인 수습에 나서면서 불을 껐다는 후문이다. 이씨는 "곽경택 감독이 자기의 작품이 흠집나는 걸 두고 보지 못했다. 사건 이후에 곽도원 씨가 그 물의를 일으키고 다시는 음주 관련해서 문제를 일으키지 않겠다고 각서를 써서 제작사에 전달했었다. 그래서 제작사 측은 다시 한번 곽도원을 믿고 촬영을 진행했다"고 설명했다.  

'소방관'은 개봉을 앞두고 있는데 개봉 여부 과정에서 상당한 진통을 겪을 것으로 예상된다. 또 곽도원은 국내 OTT 티빙 오리지널 '빌런즈'를 차기작으로 확정했는데 이를 두고서도 조치가 나올 것으로 보인다.

한편 지난 25일 제주 서부 경찰서에서 곽도원을 도로교통법 위반(음주운전) 혐의로 입건했다. 곽도원은 같은 날 오전 5시께 술을 마시고 자신의 SUV(스포츠유틸리티) 차량을 몰고 제주시 한림읍 금능리에서 애월읍으로 향하다 적발됐다. 이동거리는 약 10㎞ 가량이다. 음주 측정 결과 곽도원의 혈중알코올농도는 면허취소 수치(0.08%)를 훨씬 웃돈 것으로 알려졌다. 이로 인해 곽도원은 품위유지의무를 어긴 것으로 판단돼 문화체육관광부 공익광고 출연료 전액을 반납하게 됐다.


◎공감언론 뉴시스 esther@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