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브라질 대선, 룰라 1위했지만 과반 미달…30일 결선 투표(종합)

등록 2022.10.03 10:29:44수정 2022.10.03 11:20:44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개표율 98.8% 현재 룰라 48.1%, 보우소나루 43.5%
브라질 선거당국 "2차 투표 확실"…30일에 결선 실시

associate_pic

[상파울루=AP/뉴시스]2일(현지시간) 브라질 상파울루에서 대선 투표가 마감된 후 루이스 이나시우 룰라 다 시우바 전 브라질 대통령의 추종자들이 개표 결과를 지켜보고 있다. 2022.10.03.

[서울=뉴시스] 차미례 박준호 기자 = 2일(현지시간) 치러진 브라질 대통령 선거에서 루이스 이나시오 룰라 다시우바(77) 전 대통령이 자이르 보우소나루(67) 대통령보다 많은 표를 얻었지만 유효 투표의 과반 득표를 하진 못해 10월30일 결선투표를 치르게 됐다.

AP통신에 따르면 현재 약 98.8%의 개표가 진행된 가운데 룰라 전 대통령은 48.1%, 보우소나루는 43.5%의 득표율을 각각 기록한 것으로 집계됐다.

룰라  전 대통령이 브라질 대선에서 1위를 차지했으나 극우 경쟁자인 보우소나루 현 대통령에 대한 결선투표를 피하기에는 역부족이었다고 통신이 전했다.

브라질 선거 당국은 2일 밤 늦게 2차 투표가 수학적으로 확실하다고 발표했다. 두 후보 모두 무효와 백지 투표를 제외한 유효 투표의 50% 이상을 받지 못했기 때문에, 2차 투표는 10월30일로 예정되어 있다. 9명의 다른 후보들도 이번 대선에 출마해 경쟁했지만 그들의 지지는 보우소나루, 실바 두 후보에 미치지 못했다.

극도로 양극화된 이번 대선은 브라질이 좌파 지도자를 세계에서 네 번째로 큰 민주주의 국가로 복귀시킬 것인지, 아니면 극우 지도자를 4년 더 집권시킬 것인지를 결정한다.

 1억5000만명 이상의 브라질 유권자들이 어떤 선택을 하느냐에 따라 극우 보우소나루 대통령의 보수적·친기업 성향 정책이 계속될 것인지, 아니면 룰라 새 대통령 치하에서 브라질이 좌향좌하게 될 것인지가 결정되므로 이번 대선에는 커다란 관심이 쏠리고 있다.

associate_pic

[리우데자네이루=AP/뉴시스]2일(현지시간) 연임에 도전하는 자이르 보우소나루 브라질 대통령의 지지자들이 2일(현지시간) 투표가 끝난 뒤 리우데자네이루에 있는 보우소나루 대통령의 자택 밖에서 개표결과를 기다리고 있다. 2022.10.03.

두 후보는 유권자들의 표를 조금이라도 더 많이 받기 위한 노력을 막바지까지 쏟았지만, 브라질 유권자들의 85%는 이미 누구에게 투표를 할 것인지 결정했다고 말하고 있어 이들의 막판 노력이 결과에 얼마나 영향을 미칠지는 불확실하다.

선거 전 1만2800명을 대상으로 한 여론 조사에서는 룰라 전 대통령이 50%의 지지율로, 36%의 지지를 얻은 보우소나루 현 대통령에 14%포인트 앞서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보우소나로 행정부는 선동적인 연설, 민주주의 제도에 대한 시험, 코로나19 대유행에 대한 광범위한 비판, 15년만에 최악의 아마존 열대우림 벌채로 특징지어졌다. 그러나 보우소나로 대통령은 보수적 가치를 옹호하고 개인의 자유를 침해하고 경제적 혼란을 초래하는 좌파정책으로부터 국가를 보호하는 것으로 자신을 내세우며 기반을 구축했다.

룰라 전 대통령은 2003~2010년 재임 기간 동안 수천만 명을 중산층으로 끌어올리는 데 도움을 준 광범위한 사회 복지 프로그램을 구축한 공로를 인정받고 있다. 그는 또한 거대한 부패 스캔들에 대한 룰라 행정부의 개입과 자신의 유죄 판결이 나중에 대법원에 의해 무효가 된 것으로 기억된다고 AP통신이 보도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cmr@newsis.com, pjh@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