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금은방 털이범 잡고보니 5억원대 위조지폐 제조범

등록 2022.12.07 11:49:04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평택 금은방서 귀금속 훔쳐 달아났다 검거
피의자 차량 등서 5만 원권 위조지폐 발견

associate_pic

위조지폐 *재판매 및 DB 금지


[평택=뉴시스]천의현 기자 = 5억 원 상당의 위조지폐를 제조해 소지하고 있던 20대 2명이 경찰에 붙잡혔다.

경기 평택경찰서는 통화위조 및 특수절도 혐의로 A씨와 B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할 예정이라고 7일 밝혔다.

A씨 등은 지난 5일 오전 4시 30분께 평택시의 한 금은방에 침입해 5000만 원 상당의 귀금속류를 훔쳐 달아난 혐의를 받고 있다.

이 과정에서 경찰은 A씨의 차량에서 1억6800만 원 상당의 5만 원권 위조지폐도 발견했다.

A씨 등은 일련번호가 서로 다른 8개의 지폐를 사용해 위폐를 제조한 것으로 확인됐다.

A씨와 B씨는 수원에서 옷가게를 운영하면서 복합기 등으로 실제 지폐와 유사한 한지를 사용, 일련번호가 서로 다른 8개의 지폐를 위조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들은 경찰 조사에서 "인터넷에서 위폐 제조 방법을 찾아보고 지난달 초순부터 범행했다"고 진술했다.

경찰 관계자는 "현재까지 피의자들이 시중에 유통한 위폐가 없는 것으로 보이지만, 추가 수사를 계속할 계획"이라며 “피의자들이 훔친 귀금속류는 대부분 회수했는데, 장물 처리는 하지 못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mypdya@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