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고국으로 돌아온 기쁨의 눈물

등록 2021.11.27 17:06:36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인천공항=뉴시스] 조성우 기자 = 일제 강점기 러시아 사할린으로 이주했다가 광복 이후에도 고국으로 돌아오지 못한 사할린 동포와 가족 260명 중 91명이 27일 오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입국했다. 이후 열린 환영식에서 한 사할린 동포 어르신이 꽃다발을 받고 눈물을 흘리고 있다.  2021.11.27. xconfind@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