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 서울

국내 1호 하수처리장 '서울하수도과학관'으로 재탄생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7-08-08 11:15:00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서울시는 '중랑물재생센터 시설현대화사업' 중 하나인 하수도과학관 공사를 이달 말 완료, 다음달 5일 시민에게 전면 개방한다고 8일 밝혔다.
【서울=뉴시스】강지은 기자 = 지난 40년간 서울 강북과 노원 등 10개구의 생활하수 정화처리 등을 도맡아온 '국내 1호' 하수처리장인 성동구의 중랑물재생센터가 다음달 '서울하수도과학관'으로 재탄생한다.

 서울시는 2009년부터 추진된 '중랑물재생센터 시설현대화사업' 중 하나인 하수도과학관 공사를 이달 말 완료, 다음달 5일 시민에게 전면 개방한다고 8일 밝혔다.

 전시면적 2365㎡인 서울하수도과학관은 ▲하수처리시설(지하) ▲하수도 전시장(지상 1층) ▲체험·참여시설(지상 2층) ▲물순환테마파크(하수도과학관 주변) 등으로 조성된다.

 지하의 하수처리시설은 하수처리 과정에서 발생하는 악취를 원천 차단한 시설이다. 하루 25만t의 하수를 종전과 같이 처리한다.

 아울러 기존의 정화된 용수가 하천으로 방류됐다면 앞으로는 일부 용수를 먹는 물 수준으로까지 정화시켜 하수도과학관 주변 공원연못 등에 재이용할 계획이다.

 지상 1층에는 하수도의 역사와 기술, 미래 등 하수도 전반에 관한 내용을 담은 전시장과 영상관람 시설이 들어선다. 특히 하수처리 과정을 한 눈에 볼 수 있도록 160도 대형 라운드 화면이 설치된 주제 영상실이 준비된다.
 
 지상 2층에는 아이들의 호기심과 흥미를 유도할 수 있는 체험·참여시설을 마련했다. 하수도과학관 주변에는 물순환테마파크 4개존과 다목적놀이터 등 주민친화시설이 조성된다.

 하수도과학관은 오전 9시부터 오후 5시까지 매주 월요일과 공휴일을 제외한 평일과 휴일에 무료로 관람할 수 있다. 25일부터 사전예약(02-2211-2679)한 시민에 한해 이용 가능하다.

 권기욱 물순환안전국장은 "하수도과학관은 그간 기피시설이었던 하수도처리장이 생활 속 환경시설로 탈바꿈한 대표 시설"이라며 "시민들이 즐겨찾는 명소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운영해나가겠다"고 말했다.

 중랑물재생센터 시설현대화사업은 하수처리시설을 지하화하고 상부공간은 하수도과학관, 주변은 공원으로 조성하는 사업이다. 사업비 총 2556억원이 투입됐다. 내년 2월 공사가 최종 완료된다.

 kkangzi87@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전국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