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최시원 "한일관 대표 사망, 사죄…반려견에 대한 책임감"

등록 2017.10.21 12:29:59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이재훈 기자 = 한류그룹 '슈퍼주니어' 멤버 최시원이 자신의 가족이 키우던 반려견에게 물려 패혈증으로 사망한 한일관 김모 대표와 유가족에 대해 사죄했다.

최시원은 21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글을 남겨 "가족을 잃은 큰 충격과 슬픔에 빠져 계실 유가족 분들께 다시 한번 머리 숙여 사죄드립니다"라고 밝혔다.

이어 "고인과 유가족 분들께 진심으로 애도의 뜻을 전한다"면서 "반려견을 키우는 가족의 한 사람으로 큰 책임감을 느낀다"고 고개를 숙였다.

마지막으로 "항상 철저한 관리를 했어야 하는데 부주의로 엄청난 일이 일어나 깊이 반성하고 있다"면서 "다시는 이런 일이 없도록 조치하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최시원의 부친 최기호씨도 소셜 네크워크 서비스(SNS)를 통해 사과했다. 최 씨는 "항상 조심하고 철저히 관리했어야 하는데 이러한 일이 발생한 것에 대해 송구스러운 마음 뿐"이라면서 "애도의 뜻을 전하기 위하여 조문을 다녀왔고, 위와 같은 상황에 대해 유가족분들께 머리숙여 사죄를 드렸다"고 전했다.

앞서 김 모 대표는 지난달 30일 이웃이 기르는 개에 정강이를 물려 엿새 만에 패혈증으로 사망한 사실이 21일 전해졌다. 이후 해당 개의 주인이 최시원의 가족이라는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다음은 최시원 사과문 전문이다.

최시원입니다. 가족을 잃은 큰 충격과 슬픔에 빠져 계실 유가족 분들께 다시 한번 머리 숙여 사죄드립니다. 얼마 전 저희 가족이 기르던 반려견과 관련된 상황을 전해 듣고 너무나 죄송스러운 마음입니다. 고인과 유가족 분들께 진심으로 애도의 뜻을 전합니다. 반려견을 키우는 가족의 한 사람으로 큰 책임감을 느낍니다. 항상 철저한 관리를 했어야 하는데 부주의로 엄청난 일이 일어나 깊이 반성하고 있습니다. 다시는 이런 일이 없도록 조치하겠습니다. 심려를 끼쳐 드려 죄송합니다.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realpaper7@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