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 > 광주/전남

무안군 '광주 군공항 이전 반대' 본격화(종합)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8-11-20 16:38:33
군의회 '반대 결의문' 채택·주민들도 대책위 구성
"주민의견 무시…특별법 개정안도 민주정신 위배"
associate_pic
【무안=뉴시스】박상수 기자 = 전남 무안군의회 의원들이 19일 제2차 정례회 본회의에서 '광주 군공항 무안군 이전 반대 결의문'을 채택한 뒤 이전 반대 현수막을 들고 있다.. 2018.11.20. (사진=무안군의회 제공) photo@newsis.com

【무안=뉴시스】박상수 기자 = 광주 군공항 이전 유력 후보지 중 하나인 전남 무안에서 '군공항 이전 반대' 운동이 본격화되고 있다.

20일 무안군의회에 따르면 전날 제252회 제2차 정례회 본회의를 열고 박성재 의원이 대표 발의한 '광주 군공항 무안군 이전 반대 결의문'을 만장일치로 채택했다.

무안군의회는 결의문을 통해 "군공항 이전에 따른 피해규모와 대책 등에 대한 설명도 없고 당위성 위주로 홍보하고, 주민의견은 무시한채 개략적인 내용만을 가지고 예비 이전 후보지를 선정하는 등 졸속 추진되고 있다"고 반발했다.

무안군의회는 "군공항이 이전된다면 무안군의 발전전략에 큰 차질이 불가피하다"면서 "무안국제공항의 24시간 자유공항과 민간항공기 운항도 군공항 이전으로 제약받게 된다"고 밝혔다.

무안군의회는 또 현재 더불어민주당 김진표(경기 수원) 의원이 대표발의한 '군공항 이전 특별법 개정안'에도 강한 불만을 드러냈다.

개정안은 공론화위원회와 공론조사를 통해 지방자치단체장의 주민투표 발의권 및 유치신청 권한을 무력화해 헌법이 부여하고 있는 지방자치제도와 대의제 민주주의 정신에 위배된다고 주장했다.
 
또 지방자치행정을 민주적이고 능률적으로 수행하고 지방을 균형있게 발전시키며 대한민국을 민주적으로 발전시키려는 지방자치법에도 역행한다고 강조했다.

무안군의회는 향후 특별위원회를 구성해 군공항 이전에 대한 조직적인 반대운동을 벌인다는 방침이다.

앞서 무안국제공항 인근 망운면 주민들도 군공항 이전 반대대책위원회를 구성하고 본격적인 활동에 돌입했다.

망운면 사회단체장과 축산농가 70여 명은 지난 12일 망운면사무소 회의실에서 긴급대책회의를 갖고 "조직적이고 능동적인 군공항 이전 반대에 나설 것"이라고 밝혔다.

이들은 "최근 국방부 관계자들의 군공항 이전을 위한 사회단체장 여론수렴 시도에 응하지 않았음에도 후보지로 거론되고 있다"면서 강한 불만을 드러냈다.

대책위는 번영회장과 이장협의회장, 축산농가 등 5명이 참여하는 집행부를 구성한데 이어 부녀회장과 노인회장, 새마을지도자 등 100여 명을 당연직 위원을 참여시켜 본격적인 반대운동에 들어간다는 방침이다

광주 군공항 이전은 광주시가 지난해 용역을 통해 전남 무안과 해남, 영암, 신안 등 4개 지자체 6곳을 이전 후보지로 압축했다.

국방부도 오는 12월 중 예비 이전 후보지 발표를 목표로 4곳 중 2곳의 지자체와 집중적인 협의를 벌인 것으로 전해지고 있으나 지역 여론이 악화되면서 쉽지만은 않을 전망이다.

한편, 광주 군공항 이전사업은 2028년까지 광주시가 총 5조7480억원을 들여 15.3㎢ 규모의 신공항을 건설하고, 8.2㎢의 종전부지를 개발해 사업비를 충당하는 '기부 대 양여' 방식으로 추진된다.

 parkss@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전국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