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경제일반

국내 4대 가상통화 거래사이트, 자금세탁방지 손 잡는다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1-28 09:53:51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천민아 기자 = 국내 4대 가상통화 거래사이트 빗썸, 업비트, 코빗, 코인원이 건전한 거래 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자금세탁방지 공조에 나선다고 28일 밝혔다.

거래소들은 이용자 보호와 이상거래 모니터링 업무 담당자 간 핫라인을 구축하고 보이스피싱이나 대출사기, 다단계 등 범죄 활용이 의심되는 지갑주소를 실시간으로 공유한다. 범죄 지갑주소를 즉시 공유해 피해금이 다른 거래소를 통해 출금되기 전에 이를 차단할 수 있다.

거래소 관계자는 "이번 자금세탁방지 공조를 통해 가상통화 산업의 건전성을 높일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며 "취지에 공감하는 다른 거래사이트로도 참여를 확대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mina@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