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 > 경기북부

파주 적군묘지 천도제 민주당 정치인 참석 '논란'(종합)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19-03-29 16:58:06
시민 "지역 정서 고려 안한 행동 분통"
박정 의원 "평화와 치유 의미로 참석"
associate_pic
파주 적군묘지서 열린 천도제.(사진=독자 제공)
【파주=뉴시스】이경환 기자 = 경기 파주시의 한 적군묘지에서 열린 천도제에 파주시장과 국회의원 등 지역 정치인들이 참석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지면서 논란이 거세지고 있다.

 특히 보수단체는 시기적으로 맞물려 있는 서해 수호의 날 행사는 참석하지 않은 정치인들이 이런 행사를 찾은 것은 납득할 수 없는 행동이라며 단체행동도 불사하겠다는 입장이다.

 29일 파주시와 불교인권위원회 등에 따르면 지난 25일 파주시 적성면의 적군묘지에서 '제3차 파주 적성면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군인 추모제'가 열렸다.

 이날 행사는 불교인권위원회와 한중우호문화교류협회가 주최하고 파주시와 석불사 등이 후원한 것으로 알려졌다.

 주최 측은 정치와 사상, 종교를 떠나 화합하고 모든 죽음에 숭고함과 치유, 위로를 위해 이 행사를 마련했다고 설명했다.

 천도제가 열린 이곳은 1950년6월25일부터 1953년7월27일 사이 전사한 북한군과 중국군 유해, 전쟁 이후 수습된 북한군 유해를 안장한 묘역이다.

 이 일대 6000여㎡ 규모로 조성된 적군묘지에는 중국군 362구, 북한군 718구 등 모두 1080구의 유해가 묻혀 있다. 1, 2 묘역으로 나뉜 적군묘지는 1구역에는 북한군이, 2묘역에는 중국군과 1968년 1.21 사태를 도발한 김신조의 124군 부대 무장공비들의 가묘가 있던 곳이다.

 행사는 주최 측과 더불어민주당 박정 국회의원(파주을)과 같은 당 소속 최종환 파주시장, 손배찬 파주시의장, 시의원 등이 모두 참석한 것으로 확인됐다.

 반면 이보다 앞선 지난 22일 금촌역 광장에서 안보단체가 주관한 북한의 서해 도발로 순국한 장병들을 추모하는 '제4회 서해 수호의 날' 기념식에는 최종환 시장을 제외한 민주당 정치인은 누구도 참석하지 않았다.

 이같은 소식이 알려지면서 시민들과 일부 보수단체는 강하게 반발하고 나섰다.

 파주시민 김모(38)씨는 "아직 파주 지역은 전쟁의 아픔이 남아 있는 지역인데 주민들의 정서를 고려하지 않은 행사가 아니지 않느냐"며 "전쟁으로 희생된 유족이 아님에도 불구하고 이런 행사에 화가 나는데 이 자리에 참석한 시장과 국회의원, 시의원들은 이런 논란을 예상하지 못했는지 황당한 마음 뿐"이라고 토로했다.

 특히 "박정 의원의 경우 서해 수호의 날 행사는 단 한번도 참석하지 않았지만 이같은 행사는 매년 참석했다는 것에 더 화가 난다"고 덧붙였다.

 또 파주애국시민연합 등 일부 보수단체는 이날 오후 문산행복센터 대공연장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1950년 기습남침으로 400여만 명의 사상자를 내고 우리의 삶을 송두리째 앗아간 적군유해와 박정희 대통령을 암살하려고 남파된 무장공비 등 30여구의 유해에 대해 반 헌법적 명칭인 조선민주주의 인민공화국 군인 추모제라는 플래카드를 내걸었다"며 "이들의 넋을 기린다며 파주지역 집권당 소속 국회의원과 시장, 시도의원 등이 참석해 기념사 등 천도제를 지낸 것에 우리는 경악을 금치 못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이 자리에 참석한 여당 국회의원은 기념사에서 이념에는 좌우가 있을지언정 생명에는 좌우가 있을 수 없다고 했는데 결국 그 행동 결과는 생명에 좌우가 있을 수 없는 것이 아니라 좌만 있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와 관련 박정 국회의원은 "한중우호문화교류협의회가 벌써 3회째 하는 행사이고 그동안 매년 참석해 평화와 치유 등을 위해 불교단체와 함께 했다"며 "중국 하얼빈에 안중근 의사의 기념관도 지어지고 있는 만큼 파주에서도 적군이었지만 이들의 안타까운 죽음을 치유해 주는 모습이 필요하다고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최 시장은 취재진의 요청에도 별다른 답변을 내놓지 않았다.

 lkh@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