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비례자유한국당 대표는 한국당 부총장 아내…정의당 "막장"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1-11 23:35:01  |  수정 2020-01-11 23:44:08
창당준비위 대표자가 한국당 조직부총장의 아내
"정치관계3법 위반 불법조직…선관위 제동 걸어야"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박영태 기자 = 15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국회에서 진행된 자유한국당 당직자 임명장 수여식에서 황교안 대표가 원영섭 조직부총장에게 임명장을 수여한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019.04.15.since1999@newsis.com

[서울=뉴시스] 유자비 기자 = 정의당은 11일 "비례자유한국당 창당준비위원회의 대표자가 원영섭 자유한국당 조직부총장의 아내였다고 한다"며 "막장도 이런 막장이 있을 수 없다"고 비판했다.

강민진 정의당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내고 "한국당에서는 그간 창준위 대표자가 그저 일반 당원이라고 밝혔는데 거짓말이었던 것"이라며 "비례자유한국당 창당의 총괄은 한국당의 부총장이 맡고 창당준비위원회의 대표자로는 자신의 배우자를 앉혔다니 한국당은 대체 어디까지 자신의 바닥을 드러내줄 것인지 궁금하다"고 쏘아붙였다. 

원 조직부총장은 최근 한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비례정당 창준위 등록 과정에서 임시 대표자로 자신의 아내를 등록했다고 언급한 바 있다.

이에 대해 강 대변인은 "비례자유한국당은 한국당의 하청조직 그 이상도 이하도 아니라는 점이 한층 분명해졌다"며 "한국당은 마치 자회사 사장 임명하듯이 내부자를 비례자유한국당의 대표자로 삼았다. 그것도 고위 간부의 사적 가족관계에 있는 배우자를 바지사장으로 앉혔으니 막장도 이런 막장이 있을 수 없다"고 지적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정의당은 6일 강민진 신임 청년대변인을 인선했다고 밝혔다. (사진=정의당 제공) 2019.08.06 photo@newsis.com
그는 "한 정당이 다른 정당을 비례용 위성정당으로 창당하는 것은 단지 선거 득표를 위해 실체가 없는 정당을 만들어내는 것으로 헌법이 정한 정당의 목적에 정면 위배되는 사항"이라며 "비례자유한국당은 창당의 목적, 대표자, 사무소, 발기인, 재정까지 모두 살펴봐도 정당법상 설립 요건인 '국민의 자발적 조직'이라고 볼 수 있는 여지가 하나도 없다. 정치자금법, 정당법, 선거법 등 정치관계3법을 모두 위반하는 불법조직"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선관위는 지금 당장 비례용 위성정당의 창당에 제동을 걸어야 한다"며 "한국당의 이런 행태가 지속된다면 21대 총선뿐 아니라 우리나라의 정당정치 전반이 혼탁하고 혼란스러워질 수 있다. 헌법과 현행법, 상식의 차원에서 제발 올바른 판단을 내려주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jabiu@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