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靑 "한중 정상, 시진핑 상반기 방한 변함 없이 추진키로"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2-20 20:27:56
강민석 대변인 "구체적 시기는 외교 당국간 조율"
"한반도 문제, '북미 대화 재개 급선무'에 의견 같이"
"시 주석, 한반도 평화에 관한 文 메세지 적극 지지"
文 "남북협력 이뤄지면 북미대화 촉진 선순환" 강조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문재인 대통령이 20일 오후 청와대 여민관에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전화통화를 하고 있다.(사진=청와대 제공) 2020.02.20.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안채원 기자 = 청와대는 20일 문재인 대통령과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이 올해 상반기 시 주석의 방한을 변함없이 추진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청와대 강민석 대변인은 이날 오후 문 대통령과 시 주석이 정상 통화를 하면서 이같은 대화를 했다고 서면 브리핑을 통해 밝혔다.

강 대변인은 그러면서 "구체적인 시기는 외교 당국간에 조율하기로 했다"고 전했다.

지난해 12월 청와대는 "내년 상반기 중 시 주석이 방한하는 것이 거의 확정적인 상황"이라며 "다만 구체적인 시기를 조율하는 과정이 남았다"고 밝힌 바 있다.

또 이날 강 대변인은 "두 정상은 한반도 문제와 관련, 가장 급선무가 북한과 미국의 대화 재개에 있고, 북미 양측이 서로 의견이 다른 부분을 봉합해야한다는 데 의견을 같이 했다"고 말했다.

이어 시 주석은 한반도 평화에 관한 문 대통령의 메시지를 적극 지지했다.

이에 문 대통령은 남북협력이 이뤄진다면 북미대화를 촉진하는 선순환이 될 것임을 강조했다고 강 대변인은 전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5시28분부터 6시까지 32분 동안 청와대에서 시 주석과의 정상 통화를 가졌다.


◎공감언론 뉴시스 newkid@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