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文대통령, 시진핑과 통화…"어려울 때 친구가 진정한 친구"

등록 2020.02.20 20:22:1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시진핑 "전화 걸어 코로나19에 지지해줘 감사"
"중국 인민은 초기공포 벗어나 희망 보고 있어"
한중 정상 통화는 이번이 4번째…1년 9개월 만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문재인 대통령이 20일 오후 청와대 여민관에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전화통화를 하고 있다.(사진=청와대 제공) 2020.02.20.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홍지은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20일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과 전화 통화를 갖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5시 28분부터 6시까지 32분 동안 시진핑 주석과의 정상 통화를 통해 최근 코로나19 대응과 한반도 정세 등 상호관심사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고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서면 브리핑을 내고 전했다.

문 대통령은 통화에서 “중국의 어려움이 우리의 어려움이기 때문에 우리 정부는 코로나19 대응에 있어 가장 가까운 이웃인 중국 측의 노력에 조금이나마 힘을 보태고자 한다"며 “시 주석님을 중심으로 한 중국 인민의 단결된 힘으로 이번 사태를 잘 극복해 낼 것으로 믿는다"고 말했다.

이에 시 주석은 "대통령님과 통화하게 돼서 매우 기쁘다"며 "대통령님이 전화를 걸어 코로나19와 싸우는 것에 위문과 지지를 표해주셔서 깊이 감사하다"고 했다.

시 주석은 또 코로나19와 관련한 중국 정부의 대응 조치 현황을 설명했다.

시 주석은 "중국 인민은 초기공포에서 벗어나 전염병을 이길 전망과 희망을 보고 있다"고 했다.

이어 "'어려울 때 친구가 진정한 친구이며 그런 친구는 서로를 살피는 것"이라면서 "한국 정부와 각계는 관심과 위문, 많은 도움과 지지를 보내주셨다"고 감사의 뜻을 나타냈다.

양 정상은 두 나라의 임상치료 경험을 공유하고. 이를 앞으로 방역 당국간 협력을 강화해 나가기로 의견을 모았다고 강 대변인은 전했다.

한중 정상 통화는 이번이 네 번째이자, 2018년 5월 4일 이뤄진 이후로 1년 9개월 만이다.

2017년 5월 11일 문 대통령의 선거 당선과 취임 기념으로 이뤄진 첫 통화에 이어 두 번째 통화는 2018년 1월 11일 남북 고위급 회담과 북한의 평창동계올림픽 참가 결정을 계기로 진행됐다. 같은 해 5월 4일에는 1차 남북정상회담 성과를 공유하고 한반도 평화와 관련해 의견을 주고받았다.

2017년 12월 문 대통령의 방중(訪中) 당시 합의했던 정상 간 핫라인 구축 이후로는 세 번째 통화로 기록된다.


◎공감언론 뉴시스 rediu@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