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 > 경기동부

구리시, '코로나19' 공공·민간 방역 대폭 강화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2-24 15:42:07
  [구리=뉴시스]이병훈 기자 =
경기 구리시는 지난 23일을 기해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에 대응하기 위한 위기경보 단계를 '경계' 단계에서 최고수준인 '심각' 단계로 격상함에 따라 시민들의 안전을 지키기 위한 방역체계를 대폭 강화한다고 24일 밝혔다.

 안승남 시장은 24일 시청 상황실에 열린 '코로나19 대응 재난안전대책본부 일일상황보고회'에서 "코로나19 바이러스가 전국적으로 우려했던 방역망의 통제범위를 벗어났다"며 "전방위적인 긴급 대응조치로 512개에 공공시설과 학원, 위생업소, 중개업소, 안전 사각지대 등 민간시설에 대한 전수조사로 빈틈없는 예방방역을 실시해 코로나19 감염증을 차단할 것"을 지시했다.

 이에 따라 시는 항시적 콜센터 운영, 선별진료소 운영 강화, '심각'에 준하는 예방방역을 실시하고 있다.   

 특히 구리경찰서, 구리소방서 등 유관기관과 새마을단체, 바르게살기운동본부, 자율방재단 등 기간단체 자원봉사의 협조를 받아 전통시장, 어린이집, 학교 등 다중이용 주요시설에 대한 방역을 수시로 실시해 코로나19 안심환경을 조성할 방침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cool1001@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