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공직자 재산공개]국회의원 평균 민주 37억, 통합 46억…민생 24억, 정의 6억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3-26 00:00:00
여야 지도부 최고 자산가는 통합당 심재철…96억 신고
이해찬 14억, 심상정 13억, 유성엽 12억, 장정숙 4억원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김형섭 기자 = 주요 정당의 국회의원 평균 재산 규모는 미래통합당이 제일 많고 이어 더불어민주당, 민생당, 미래한국당, 정의당 등의 순인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공직자윤리위원회는 26일 이같은 내용을 포함한 2019년도 정기재산변동사항 신고내역을 공개했다.

정당별로 통합당(106명)에 소속된 의원들의 평균 재산이 45억5402만원으로 가장 많았다. 민주당(122명) 소속 의원들은 평균 37억3590만원으로 뒤를 이었다.

민생당(18명) 의원들의 재산은 평균 24억4542만원이었으며 통합당의 비례대표 위성정당인 미래한국당(10명)은 평균 18억3782만원인 것으로 조사됐다. 정의당 의원들의 평균 재산은 6억3362만원으로 주요 정당 가운데 가장 낮았다.

이는 김현미·박영선·유은혜·진영 등 장관 겸직 의원들과 비례대표 의원직을 승계한 정은혜·허윤정 의원, 국무총리 비서실장 임명으로 의원직을 사퇴한 김성수 전 의원, 민생당을 탈당하고 당적을 옮겨 비례대표 의원직을 상실한 이태규·이동섭·김중로·김수민·김삼화 전 의원 등은 제외한 것이다.

여야 지도부의 경우 최고 자산가는 96억5725만원을 신고한 통합당 심재철 원내대표였다. 아파트와 사무실 매도금을 포함한 88억4579만원의 예금과 4억5500만원의 사무실과 아파트 임차권을 신고했다.

민주당은 이해찬 대표가 13억9442만원, 이인영 원내대표가 10억939만원을 각각 신고했다.

이 대표는 충남 청양과 세종시 일대에 1억5300만원 가량의 토지를 보유했고 서울 관악구 아파트와 세종시 단독주택 등 6억5863만원 상당의 건물을 신고했다. 8억5434만원의 예금도 갖고 있다.

이 원내대표는 서울 구로구 아파트와 모친 명의의 충북 충주시 아파트 등 3억9800만원의 부동산과 4억6682만원의 예금을 신고했다.

민생당은 유성엽 공동대표와 장정숙 공동대표의 재산이 각각 12억1534만원, 3억6095만원으로 집계됐다.

유 공동대표는 서울 마포구 아파트와 전북 정읍시 아파트 임차권 등 부동산으로 7억7100만원을, 예금으로 3억4013만원을 신고했다. 장 공동대표는 부부공동 명의인 서울 마포구 아파트를 비롯해 7억6100만원의 부동산과 1억4711만원의 예금을 보유 중이지만 채무가 6억6121만원이었다.

미래한국당 원유철 대표의 재산은 3억3455만원이었다. 경기 평택시에 아파트와 단독주택 등 14억4802만원 상당의 건물을 소유했고 예금도 4억4092만원이었지만 채무가 16억9700만원에 달했다.

정의당은 심상정 대표가 12억8061만원, 윤소하 원내대표가 4억1495만원의 재산을 신고했다.

심 대표는 배우자 명의인 경기 고양시 덕양구 아파트와 모친 명의의 경기 과천시 아파트 등 13억4500만원의 건물을 보유 중이고 윤 원내대표는 서울 영등포구와 전남 목포시에 2억원의 아파트 및 오피스텔, 2억4555만원의 예금을 보유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ephites@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