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 > 경기동부

가평군, 코로나19 타격 소상공인 돕는다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4-10 10:35:40
associate_pic
[가평=뉴시스] 문영일 기자 = 경기 가평군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여파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을 돕기에 나서 단비와 같은 역할을 기대하고 있다.

10일 군에 따르면 소상공인 무담보 대출지원을 위한 특례보증 출연금 조기소진에 따라 총 30억원을 추가 긴급 편성해 신용등급이 낮은 소상공인도 대출 신청할 수 있도록 했다.

또한 2% 이자차액을 보전하여 저리의 이자로 자금지원을 받을 수 있도록 하는 등 특례보증 및 이차보전 지원으로 소상공인의 매출피해를 최소화하기로 했다.

이와 함께 군은 지역 소상공인들의 경영난을 해소하고자 지난해 매출 기준 3억원 이하 관내 소상공인을 대상으로 카드수수료를 지원키로 했다.

최대 30만원에서 지난해 카드매출액의 0.6%까지 지원된다. 단, 유흥업소·사행성업소 등 지역신용보증재단법의 보증·재보증 제한업종은 제외된다.

신청은 다음달 4일부터 한 달간 읍면사무소에서 받으며, 카드 매출액 등 관련 증빙서류를 준비해 방문하면 된다.

아울러 군은 지역상권의 매출회복을 촉진하기 위해 3월말까지 시행해오던 지역화폐 ‘가평사랑상품권’ 10%할인을 6월말까지 연장키로 했다. 상품권은 지류형과 카드형으로 발급돼 관내 600개 가맹점과 IC카드 단말기 사용점포 어디서든 사용할 수 있다.

특히 군은 군유지 시장내 상인들의 임대료도 조만간 방침을 세워 인하할 계획이다.

앞서 군은 코로나19로 경영애로를 겪고 있는 소상공인을 위해 관내 건물주들의 자발적인 상가 임대료 인하 운동을 전개하며 참여 건물주에 대해서는 우수사례 발굴 및 언론홍보, 정부 포상 및 지원사업 참여시 우대 지원하고 있다.

10일 현재까지 ‘착한 임대인 운동’에는 가평잣고을 상인회, 가평신협, 가평향교, 개인 4명 등이 참여해 상생속에 고통을 분담하며 위기를 극복하고 있다.

군 관계자는 “코로나19와의 전쟁으로 직격탄을 맞은 소상공인 위기극복을 위해 다양한 지원정책을 발굴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ctdesk@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