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 > 지방일반

울산 41번 환자, 영국 어학연수 귀국 후 KTX역에서 확진(종합)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4-10 15:21:00
associate_pic

[울산=뉴시스]박수지 기자 = 울산지역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41번 째 확진자가 발생했다.
 
울산시는 울주군에 거주하는 22세 여성이 코로나19 양성 반응을 보여 41번 환자로 분류됐다고 10일 밝혔다.

이 확진자는 지난 2월 25일부터 4월 7일까지 영국에서 어학연수를 받고 귀국한 대학생이다.
 
41번 확진자는 9일 오전 7시 인천국제공항으로 입국한 뒤 인천검역소를 통과했다.

이후 울산시에서 마련한 해외입국자 특별수송 전용버스에 탑승해 KTX울산역 선별진료소를 방문했다.

당시 버스 안에는 이 확진자를 포함해 총 17명이 탑승하고 있었다.

이 여성은 코로나19 검사를 마친 뒤, 다시 해외입국자 특별수송 전용버스를 타고 범서에 위치한 천상 정류장에 하차 후 귀가했다.

이 여성은 부모, 남동생 등 가족 3명과 거주하고 있으며, 밀접 접촉한 아버지에 대한 코로나19 검사도 진행 중이다.

확진자와 함께 특별수송 전용버스를 탔던 탑승자 16명은 모두 음성으로 확인됐다.
 
울산시는 세부 역학조사를 통해 추가 내용을 공개할 방침이다.

한편, 울산지역에는 지난 2월 22일 첫 확진자가 발생한 이후 현재까지 총 41명의 확진자가 나왔다.

이들 중 31명은 완치 판정을 받아 퇴원했고, 1명은 재발돼 다시 입원했다.

현재는 13명이 울산노인병원과 울산대병원에서 치료 받고 있으며, 3명이 타 지역에서 이송돼 울산대병원에 입원 중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parksj@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전국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