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 해외축구

터키 축구선수, 5살 아들 살해 "사랑하지 않아서"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5-13 15:18:24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영국 '더 선'은 13일(한국시간) "터키의 축구선수 세베르 톡타스가 아들을 살해한 후, 자백했다"고 전했다. 사망한 아들 카심의 묘. (사진 = 더 선 캡처)
[서울=뉴시스] 박지혁 기자 = 터키의 한 축구선수가 5살짜리 아들을 살해하는 충격적인 사건이 발생했다.

영국 '더 선'은 13일(한국시간) "터키의 축구선수 세베르 톡타스가 아들을 살해한 후, 자백했다"고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톡타스는 지난달 23일 아들 카심을 데리고 병원을 찾았다. 카심은 고열과 호흡곤란이 심했고, 병원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봤다.

이후 카심은 사망했다. 의료진은 코로나19의 전형으로 판단하고, 타살에 대한 의심을 하지 않았다.

톡타스는 가족과 함께 장례를 치른 후, 카심의 묘소를 사진으로 찍어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올리며 비통함을 전했다.

그러나 모두 연기였다. 톡타스는 10일 후, 경찰서를 찾아 "자신이 병실에서 카심을 살해했다"고 털어놨다.

더 선은 "톡타스가 '15분 동안 아들을 베개로 눌러 질식사하게 했다. 아들은 고통스러워했다. 의사를 불러 도움을 요청하면서 의심을 피했다'고 진술했다"고 전했다.

톡타스는 또 경찰 조사에서 "나는 카심이 태어난 이후로 단 한 번도 그를 사랑한 적이 없다. 정신적인 문제는 없다"며 살해 동기를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더 선은 "톡타스는 살인 혐의로 기소될 것이며 감옥에서 지내게 될 것이다"며 "터키 정부는 명확한 사인을 확인하기 위해 카심의 시신을 꺼내 부검하도록 했다"고 전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fgl75@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스포츠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