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 > 수도권일반

'집단 부정행위' 인하대 의대생 91명 전원 '0점' 처리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6-01 23:44:18
associate_pic
[인천=뉴시스] 정일형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대부분 대학이 비대면 수업을 진행하고 있는 가운데 인하대가 최근 온라인으로 진행중인 단원평가에서 부정행위를 저지른 의대생 91명에 대해 전원 '0'점 처리키로 결정했다. 

인하대는 지난 3~4월 치러진 단원평가에서 부정행위를 저지른 의대생 1학년 50명과 2학년 41명 등 모두 91명을 적발했다고 1일 밝혔다.

2학년 의대생들은 3월12·22일(근골격계)과 4월18일(뇌분비계)진행한 단원평가 시험을 5~8명씩 모여 함께 문제를 풀거나 SNS등을 통해 공유한 것으로 조사됐다.   

또 적발된 1학년 의대생들도 4월11일 치러진 '기초의학 총론'단원평가 시험에서 같은 방법으로 부정행위를 저지른 것으로 조사됐다.

기초의학 총론은 89시간 5학점짜리 수업으로 다른 과목에 비해 배점이 높은 편에 속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부정행위에 가담하지 않은 학생들은 평가 후 학교 교수에게 이같은 부정행위 사실을 알린 것으로 조사됐다. 

이에 인하대는 이날 오후 늦게 자체 상벌위원회를 열고 부정행위를 한 학생 91명에 대해 '0'점 처리를 하기로 결정했다.

또 이들 학생들에 대해선 담당교수 상담과 사회봉사 명령을 동시에 진행하기로 결정했고, 1학기 기말고사는 대면평가 방식으로 치르기로 했다.

인하대 관계자는 "부정행위를 저지른 의과 학생들이 반성하고 있고, 자진 신고한 점을 고려한 결정"이라며 "앞으로 학생들이 부정행위를 저지르지 않도록 예방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jih@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