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통합당 상임위 참여 임박…주호영 "보이콧 길어지지 않을 것"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7-01 09:17:51
"뺨맞고 웃을순 없지만 국회는 투쟁할 장소"
어제 의총 후 희망상임위 받아 명단 새로 짜
오늘 오전 중 헌재에 권한쟁의심판청구 접수
"공수처법 개정하잔 이해찬 발언에 아연실색"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최진석 기자 =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가 30일 서울 서초구 엘타워에서 열린 미래통합당 '전국 지방의회 의원 연수'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20.06.30. myjs@newsis.com
[서울=뉴시스] 박미영 문광호 기자 =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는 1일 "국회 보이콧은 길어지진 않을 것"이라고 말해 상임위 참여가 임박했음을 시사했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jtbc '아침&'와의 전화 인터뷰에서 "(여당으로부터) 뺨 맞고 바로 돌아서 웃을 수는 없지만 국회는 가장 잘 투쟁할 장소"라면서 이같이 말했다.

통합당은 전날 의원총회 이후 의원들의 희망 상임위를 받으면서 복귀 임박설이 나왔다. 

주 원내대표는 이에 대해 "(박병석 국회의장이) 상임위원을 강제배정한대로 따를 수는 없으니 의원들 능력과 전문성을 살리기 위한 상임위 조정을 다시하는 작업"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게 끝나면 국회 복귀를 언제하든 상임위 각자 배정된 상임위 활동을 하도록 독려 중"이라고 덧붙였다.

다만 강제 배정과 관련해서는 강한 유감을 나타냈다. 통합당은 이날 오전 중으로 헌법재판소에 국회의장을 상대로 권한쟁의 심판 청구서를 접수할 예정이다.

주 원내대표는 "(원구성 협상 결렬 당시) 제가 탁자를 엎고 싶었다고 했는데 두차례나 강제배정하면서 상임위 명단을 내지 않으면 9월까지 배정 안한다고 폭언에 가까운 말도 했다"면서 "의장은 강제 배정이 얼마나 반헌법적 위헌 조치인지 잘 모르는 것 같다"고 했다.

통합당은 3차 추가경정예산안 심의에 참여하지 않았다. 다만 11일까지 심사를 연장하면 복귀해 심의하겠다는 입장을 냈다가 2시간 만에 번복한 바 있다.

주 원내대표는 이에대해 "연장하면 참여하겠다기보다 연장해야 한다는 주장이다. 어떤 상임위는 30분 만에 끝나기도 했다. 하루에 10조를 그냥 통과해 보내고 있는데 (기간을) 늘려서 하면 참석해서 따지겠다는 뜻"이라면서 "하지만 7월3일까지 불과 3~4일 만에 각본대로 청와대 요청대로 하는데 들러리를 설 필요는 없다는게 공식 입장"이라고 밝혔다.

이어 "여당이 국민 세금 흘려버리고 빚을 자식에 남기는 1차 추경 집행이 다 되지도 않았는데 다시 돈을 배정하고 알바성 예산에 수천억을 갖다 쓰겠다 하니 통탄할 일"이라고 비판하며 "억장이 무너진다"고도 했다.

주 원내대표는 더불어민주당이 추경 예비심사에서 3조원을 추가로 증액한데 대해 "추경이야 꼭 필요하면 증액하고 불필요하면 삭감도 할 수 있지만 이걸 인기영합용으로 몇조를 애들 용돈 나누듯 하는 자체가 민주당 정권이 국가 재정을 얼마나 가볍게 여기는지 단적으로 보여주는 것"이라고 꼬집었다.

주 원내대표는 이어 민주당이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법 개정에 속도를 내고 있는데 대해 "법대로 하면 된다"면서 "총선 이겨 의석 많이 가졌다고 삼권분립이나 법치주의 없이 마음대로 하는 안하무인, 무소불위를 드러낸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해찬 대표 발언에 아연실색하지 않을 수 없다"고 했다.

그는 여야 원구성 협상 결렬 원인이 김종인 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에 있다는 '김종인 비토설'도 일축했다.

주 원내대표는 "전혀 사실과 다르다. 협상은 제가 전권을 가지고 했고 수용 여부는 상임위원장을 맡을 3선 의원 절반 이상이 이런 식의 협상이면 (상임위장을) 안하겠다고 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간섭은 이해찬 대표와 청와대가 더 했다"면서 "법제사법위원회를 강제 강탈한 책임을 우리에게 돌리고 야당 지도부를 이간질하는 비열한 정치행위"라고 규정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mypark@newsis.com, moonlit@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