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통합당 "서울특별시葬, 신상털기 이은 민주당의 공식 가해"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7-12 15:20:46
김은혜 "고인과의 관계만 몰두하고 피해자 외면"
통합당 의원 성명 "피해자 원한다면 곁에 있을것"
경찰청장 인사청문회 성추행 관련 질의는 고심중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김선웅 기자 = 전주혜 의원 등 미래통합당 국회의원들이 12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故 박원순 서울시장 성추행 의혹 고소인에 대한 2차 가해 중단을 촉구하는 성명서를 발표하고 있다. 2020.07.12. mangusta@newsis.com
[서울=뉴시스] 박미영 기자 = 미래통합당은 12일 고 박원순 서울시장에 대한 서울특별시장(葬)과 관련해 "(성추행) 피해자에 대한 민주당의 공식 가해"라고 비판했다.

김은혜 통합당 대변인은 이날 국회에서 구두 논평을 통해 "박 시장 성추행 의혹의 피해자 신상털기에 이어 색출작전까지 2차 가해가 심각하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김 대변인은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발언, 전혀 다른 이야기도 나온다는 여성 정치인인 민주당 대변인의 언급, 그리고 서울특별시장(葬) 5일 장까지 모두가 그분들이 고인과의 관계에만 몰두해 나온 현상"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고인을 잃은 충격은 이해한다. 그러나 진정으로 고인을 위한 길이 무엇인지 민주당은 다시 생각해주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통합당은 이어 이날 오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2차 가해피해 중단을 촉구하는 성명을 냈다. 성명서에는 48명이 동참했다.

의원들은 "도를 넘은 2차 가해는 어렵사리 용기를 내 (박 시장을) 고소한 피해자를 더 큰 충격에 빠뜨릴 것이 분명하다"면서 "3선 서울시장이라는 큰 산에 맞선 두려움으로 인해 수년동안 용기를 내지 못한 피해자를 누가 보호해야하는가"라고 했다.

그러면서 "이번 성추행 의혹 고소건은 '공소권 없음'으로 돼 더 이상 경찰이 조사하기도 어렵게됐다"면서 "이제 우리 통합당이 피해자의 곁에 서려한다"고 했다.

이 자리에서 전주혜 의원은 '통합당은 피해자에 대한 실질적인 대책이 있느냐'는 질문에 "우리는 '통합당이 당신(피해자) 잘못이 아니다, 통합당이 곁에 있겠다' 그런 메시지를 주고 싶은 것"이라고 답했다.

이어 "우리는 여당이나 다른 정당과 차별화해서 무엇을 하겠다는게 아니다"라면서 "주말동안 수그러들줄 알았던 2차 가해가 더 악의적으로 심해지고 있어 이런 목소리를 낸 것"이라고 거듭 설명했다.

전 의원은 또 "우리로서는 피해자의 의사가 가장 중요하다"면서 "어떤 도움을 바라는지, 기회가 된다면 확인하고 우리는 언제나 곁에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다만 통합당은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김창룡 경찰총장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성추행 관련 질의 가능성에 대해서는 말을 아꼈다.

이종배 정책위의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아직 상 중이어서 공소권 없음과 관련한 문제나 인사청문회에서의 질의 등은 검토하고 있지는 않다"고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mypark@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