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 > 경기북부

밤새 천둥번개로 의정부 차량 경보음 소동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7-14 08:28:53
신호등 꺼지고 가로등 정전
일부지역 휴대폰 먹통도
[의정부=뉴시스]송주현 기자 = 경기 의정부에 전날 밤 천둥번개를 동반한 폭우가 쏟아지면서 신호등과 가로등이 꺼지고 주차된 차량의 경보음이 울리는 등 피해가 잇따랐다.

지난 13일 오후 11시 40분 갑작스러운 천둥번개로 인해 의정부시 금오동의 한 주택가에 세워진 차량들이 잇따라 경보음을 울리며 한밤중 소동이 벌어졌다.

주민들은 폭우 속 계속 울리는 차량 경보음을 끄기 위해 잠을 설쳐야 했다.

앞서 오후 11시 20분 천둥번개의 영향으로 민락동 충의중학교 주변 도로 신호등이 꺼지고 같은 지역 아파트 단지 가로등이 정전되기도 했다.

또 일부 지역에서는 휴대폰이 일시적으로 먹통이 되면서 시민들이 불편을 겪어야 했다.

지역 SNS 커뮤니티에도 피해를 호소하는 글들이 잇따라 올라왔다.

한국전력은 피해 지역에 대한 긴급 복구작업을 완료한 상태다.


◎공감언론 뉴시스 atia@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