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경제일반

계속된 규제에 '차라리 서울로'…"풍선효과 지나 빨대효과"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7-14 11:32:59
7월 첫째주 서울 아파트값 0.11% '깜짝' 상승
6월 서울 주거시설 낙찰가율 97.3%…전국 1위
associate_pic
[광주=뉴시스] 박미소 기자 = 경기 광주시 남한산성에서 서울 강남지역 아파트 단지의 모습이 보이고 있다. 2020.07.09.   misocamera@newsis.com
[서울=뉴시스] 이혜원 기자 = 정부의 계속된 수요억제 정책으로 사실상 수도권 전역이 규제지역으로 묶이자 부동산 수요가 서울로 회귀하고 있는 모양새다. 서울 아파트 매매값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영향과 대책 여파로 비교적 안정된 상태를 보였으나 수도권이 눌리자 튀어오르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

14일 한국감정원에 따르면 지난주 6일 기준 서울 아파트값은 일주일 사이 0.11% 상승하며 전주(0.06%) 대비 오름 폭이 커졌다.

서울 아파트값이 튀어 오른 건 6·17 부동산대책 여파가 컸다. 앞서 정부는 6·17 부동산대책을 통해 경기, 인천, 대전, 청주 등으로 규제지역을 확대하고 규제지역 내에서의 전세대출과 처분 및 전입의무 규제를 강화했다.

6월 첫째 주 보합을 기록했던 서울 아파트값은 둘째 주 0.02% 상승하며 완만한 오름세를 지속했다. 6·17대책 이후에는 2주 연속(넷째 주, 다섯째 주) 0.06% 상승을 보이다 지난 주 0.11%로 크게 올랐다.

감정원 관계자는 "지난 1일부터 규제지역에서 주택담보대출을 받아 집을 사려면 6개월 전입 의무가 주어지고, 매매·임대사업자에 대한 담보대출이 전면 금지되는 등 6·17대책에 따른 담보대출 후속조치가 시행됐다"며 "저금리 상황에서 대체투자처 부재 등에 따른 유동성 유입확대로 강남권은 송파, 강남, 서초 위주로 강북권은 중저가 및 신축 대단지, 교통호재 영향 있는 단지 위주로 매수세를 보이며 상승폭이 확대됐다"고 설명했다.

구체적으로 잠실동, 삼성·청담·대치동 등이 토지거래허가구역으로 묶인 송파구(0.07→0.18%)와 강남구(0.03→0.12%)의 상승폭이 확대됐고, 서초구(0.06→0.10%), 강동구(0.08→0.10%)도 덩달아 오름세다. 강북 지역 부촌인 마포구(0.07→0.14%), 용산구(0.05→0.10%), 성동구(0.05→0.07%)도 수요가 몰리고 있다. 비교적 저렴한 집값에 그동안 갭투자 수요가 많았던 노원구(0.08→0.13%), 도봉구(0.08→0.14%), 강북구(0.10→0.13%) 등도 재차 상승세다.

감정원에 따르면 지난주 서울 25개 자치구 중 강서구와 구로구를 제외한 23곳이 전주대비 상승폭이 확대됐다.

신고가도 속속 나오고 있다. 인근 공인중개소에 따르면 강남구 도곡동 도곡렉슬 전용면적 84.9984㎡은 지난 3일 26억5500만원에 거래되면서 종전 최고가보다 1억6500만원 높아졌다. 서초구 잠원동 롯데캐슬갤럭시 전용면적 109.56㎡은 지난 1일 22억5000만원에 손바꿈했다.

서울 주택에 대한 수요는 경매시장에서도 나타났다.

지지옥션에 따르면 지난달 서울 주거시설 부문 낙찰가율은 97.3%로 전월 대비 2.2%p 올라 지난해 11월(98.3%) 이후 7개월 만에 전국 1위를 기록했다.

특히 지난 5월 용산 정비창 일대가 토지거래허가구역으로 지정된 가운데 용산구 한강로2가에 위치한 단독주택이 감정가(약 6억700만원)의 2배인 약 12억1400만원에 낙찰됐다. 이 경매에만 45명의 응찰자가 몰렸다.

성동구 응봉동 소재 아파트도 응찰자 32명이 입찰서를 제출해 감정가(5억5700만원)보다 26% 높은 약 7억400만원에 낙찰됐다. 용산구 이태원동 소재 아파트 경매에도 30명이 입찰 경쟁을 별여 감정가(12억5000만원)보다 5% 높은 13억900만원에 주인을 찾았다.

지지옥션 오명원 선임연구원은 "지난해 하반기 내내 주거시설 부문 최상위 성적을 유지하던 서울은 연속된 역대급 규제 정책의 영향으로 소강상태를 보이는 듯 했지만 6·17 대책 이후 수도권 전역이 규제 대상 지역으로 지정되자 결국 서울로 회귀하는 빨대효과가 나타난 것으로 보인다"며 "동일한 규제 적용으로 비교 기준점이 같아진 탓에 오히려 서울이 비교 우위에 놓인 양상이다"라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march11@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경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