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朴의장 "우리 의회민주주의, 세계 표준으로 발전시켜야"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7-16 14:29:46
21대 국회 개원사…"민생 최우선 국회 만들어야"
여야에 '코로나극복 국회 경제특위' 설치 제안
"국회 세종의사당 설치…국가 균형발전 속도 내야"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김진아 기자 = 박병석 국회의장이 1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제21대 국회 개원식에서 개원사를 하고 있다. 2020.07.16. bluesoda@newsis.com
[서울=뉴시스] 김형섭 기자 = 박병석 국회의장은 16일 21대 국회 개원과 관련해 여야에 "우리 국민들은 위기 속에서도 의회 민주주의를 굳건히 지켜냈다"며 "국민이 지켜낸 우리 의회민주주의를 세계의 표준으로 발전시켜 나가자"고 말했다.

박 의장은 이날 오후 국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21대 국회 개원식 개원사에서 "국회가 먼저 달라져야 국민의 인식도 바뀐다. 대한민국은 코로나 위기 속에서도 세계에서 가장 먼저 전국적인 선거를 치러냈다"며 이같이 밝혔다.

박 의장은 "BTS로 대표되는 K-POP, 영화 기생충, K-방역까지 이제 대한민국은 '메이드 인 코리아'를 넘어 문화와 의료분야까지 새로운 세계의 표준이 되고 있다"며 "이제 국회의 차례"라고 강조했다.

그는 "21대 국회를 향한 국민의 명령은 분명하다"며 "민생 최우선 국회, 미래를 여는 국회를 만들라는 것이다. 바람직하지 않은 익숙한 관행과 단호히 결별하고 일 잘하는 국회를 만들라는 것"이라고 진단했다.

이어 "국민의 안전과 삶을 지키고 급변하는 세계질서 재편에 능동적으로 대처하는 국회를 만들자"며 "민생이 참 어렵다. 서민들의 어깨를 짓누르고 있는 삶의 무게를 우리 국회가 함께 짊어지고 덜어줘야 한다"고 당부했다.

그러면서 "여야가 합의해 '코로나극복 국회 경제특위'를 설치해 주실 것을 요청한다"며 "제조업 중심의 '메이드 인 코리아'를 넘어 문화강국, 보건강국으로 우리 영역을 확장하는 새로운 길을 개척해 나가자"고 했다.

그는 또 "국회 스스로 윤리적 기준을 높이 세우는 일도 미룰 수 없다. 그래야 국민의 신뢰를 얻을 수 있다"며 "국회의원의 윤리적 책임을 강화하기 위한 획기적 장치를 마련하자. 우리 국민들이 열심히 일하는 국회의원을 쉽게 알아볼 수 있도록 하는 방안도 적극 추진하겠다"고 약속했다.   

박 의장은 "일 잘하는 국회를 만들기 위한 제도 개선에도 박차를 가해달라"고 당부하면서 "국회 세종의사당 설치 등 국가 균형발전에도 속도를 내야 한다"고 주문했다.

박 의장은 "선국후당의 자세를 지켜달라. 국민 먼저, 국익 먼저, 국회가 먼저이고 당에서의 활동도, 지역구 활동도 그 다음이 돼야 한다"며 "4년 뒤 임기를 마칠 때 21대 국회는 미래를 여는 국회, 국민의 국회로 가는 이정표가 됐다는 평가를 받아야 한다"고 덧붙였다.


◎공감언론 뉴시스 ephites@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