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국제일반

트럼프 "바이든이 자신에게 무례했던 해리스 선택해 놀라"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8-12 07:44:43
"경선 때 아주 형편없었던 인물"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오애리 기자 = 미국 민주당 대통령 후보로 사실상 결정된 조 바이든 전 부통령이 자신의 러닝메이트로 카멀라 해리스 상원을 선택한데 대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바이든이 자신에게 무례하게 굴었던 인물을 뽑았다"며 깍아내렸다.

AP통신에 딱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11일(현지시간) 백악관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 정례브리핑에서 해리스가 바이든의 러닝메이트가 된 데 대해서 "좀 놀랐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해리스는 (민주당 경선 때) 조 바이든에 매우 무례했다(very disrespectful to Joe Biden). 그렇게 무례한 누군가를 뽑기는 힘든 일"이라고 말했다.

해리스 의원이 지난해 민주당 대선후보 경선토론회에서 바이든이 흑백분리주의에 대해 강하게 비판하지 않았던 것을 지적하며 그가 마치 인종차별주의자인 것처럼 몰아부쳤던 일을 지적한 것이다. 미국 정치분석가들은 해리스가 러닝메이트가 될 경우 경선토론회 때 바이든을 심하게 공격했던 것이 부담이 될 수있다는 점을 이미 지적한 바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해리스는 (민주당) 경선때 아주 형편없었다(Harris did very poorly when she ran for the nomination)"고 말했다. 해리스 의원이 세금 인상과 방위비 삭감, 그리고  셰일가스 채굴을 위한 수압파쇄법(프래킹) 금지를 원하고 있다는 말도 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앞서 지난 달에는 해리스 의원이 "좋은 선택이 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aeri@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국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