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경제일반

한은, 추석 전 화폐 공급 4년 최저라는데...왜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9-29 12:00:00
추석 전 화폐 순발행액 5조155억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조현아 기자 = 한국은행이 추석 연휴를 앞두고 5조원의 화폐를 금융기관에 공급했다. 지난 2016년 이후 4년 만에 가장 적은 규모다. 올해 상반기 예비 목적의 자금 확보 수요가 많았던데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귀성객 이동이 제한되면서 추가적인 자금 수요가 줄어든 영향으로 풀이됐다.

29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2020년 추석 전 화폐공급 실적'에 따르면 한은이 추석 전 10영업일간 금융기관에 공급한 화폐 순발행액(발행액-환수액)은 5조155억원으로 집계됐다. 지난해 추석 연휴 때 보다 251억원(0.5%) 줄어 2016년(4조8934억원) 이후 4년 만에 최소치를 나타냈다. 화폐발행액은 5조3180억원으로 지난해보다 1414억원(2.6%) 줄었다. 화폐환수액(3025억원)은 1162억원(27.8%) 줄어 더 큰 폭 감소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사진공동취재단 = 추석을 일주일여 앞둔 24일 오전 서울 강남구 한국은행 발권국에서 현금운송 관계자들이 시중은행에 공급될 추석자금 방출 작업을 하고 있다. 2020.09.24. photo@newsis.com

추석 연휴 기간이 지난해 4일에서 올해 5일로 늘어났음에도 화폐 공급 규모가 줄어든 것은 코로나19 여파로 분석됐다. 한은은 "올해 상반기에 앞서 예비용 자금을 확보해뒀던 수요가 많았고,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귀성객의 지역간 이동이 축소되면서 영향을 준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올해 1~8월중 화폐 순발행액은 13조9000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5조원)대비 8조9000억원 급증했다.

한은의 자금 공급으로 최근 시중에서 빚어진 5만원권 품귀 현상이 어느 정도 해소될 수 있을지도 관건이다. 한은이 올해 5만원권 제조 발주량을 지난해보다 3배 이상 늘렸음에도 예비용 자금 확보 수요 등이 늘면서 5만원권 품귀 현상이 벌어진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5월 한은은 이례적으로 2조원을 추가 발주한 바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hacho@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경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