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 해외야구

물오른 최지만, WS 주역도 노린다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10-18 14:47:02
포스트시즌 무대에서 공수 활약
associate_pic
[샌디에이고=AP/뉴시스] 탬파베이 레이스 최지만(오른쪽)과 피터 페어뱅크스가 18일(한국시간) 휴스턴 애스트로스와 아메리칸리그 챔피언십시리즈 7차전에서 승리, 월드시리즈행을 확정지은 뒤 기뻐하고 있다.
[서울=뉴시스] 김주희 기자 = 탬파베이 레이스 최지만(28)의 시선이 이제는 '정상'으로 향한다.

탬파베이는 18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디에이고 펫코파크에서 열린 휴스턴 애스트로스와 아메리칸리그 챔피언십시리즈(ALCS·7전4승제) 7차전에서 4-2로 이겼다.

1~3차전을 먼저 따내고, 4~6차전을 내리 패했던 탬파베이는 7차전에서 승리하며 2008년 이후 12년 만에 월드시리즈 진출에 성공했다.

이제는 1998년 창단 후 첫 월드시리즈 우승을 노린다. 2008년 월드시리즈에서는 필라델피아 필리스에 밀려 준우승에 그쳤다.

최지만은 한국인 선수로는 역대 4번째로 월드시리즈 무대를 밟는다. 야수만 놓고 보면 역대 최초다.

2001년 김병현(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 2009년 박찬호(필라델피아), 2018년 류현진(LA 다저스) 등 앞서 월드시리즈에 올랐던 한국인 선수 세 명은 모두 투수였다. 이중 우승은 김병현만 경험했다.

최지만은 김병현에 이어 한국인 선수로는 두 번째로 월드시리즈 반지를 사냥하러 나선다.

최근 중요한 순간 폭발하는 최지만의 방망이는 월드시리즈 활약도 기대하게 만든다.

최지만은 뉴욕 양키스와 아메리칸리그 디비전시리즈(ALDS) 1차전에서 메이저리그 최고 몸값을 자랑하는 게릿 콜을 상대로 투런 홈런을 때려내는 등 ALDS 5경기에서 타율 0.267, 1홈런 3타점을 기록했다. 휴스턴과의 ALCS 5차전에서는 8회초 값진 동점 홈런을 쏘아 올렸다.

월드시리즈행 티켓이 걸린 이날도 최지만의 방망이는 힘차게 돌았다.

1회 첫 타석에서 휴스턴 선발 랜스 맥컬러스와 7구 승부 끝에 볼넷을 골라낸 최지만은 3-0으로 앞선 6회에 선두타자로 나와 휴스턴 호세 우르퀴디에게 중전 안타를 뽑아냈다. 이어 윌리 아다메스의 볼넷과 조이 웬들의 뜬공으로 3루에 안착한 그는 마이크 주니노의 희생플라이로 득점, 팀에 추가점을 안겼다.

4-2로 앞선 8회에는 좌투수 브레이크 타일러에게 좌전 안타를 날렸다. 좌투수에 약하다는 약점을 갖고 있는 최지만에게 더욱 의미있는 안타였다.

수비에서도 제 몫을 해냈다. 탬파베이가 3-0으로 앞선 5회초 3루수 웬들은 휴스턴 알렉스 브레그먼의 땅볼 타구를 잡아 1루로 던졌다. 송구가 살짝 어긋났지만, 1루수 최지만은 베이스에서 발을 떼지 않고 타구를 잡아내 아웃을 만들었다.

기세가 오른 최지만은 이제 월드시리즈 제패까지 넘본다.

한편, 탬파베이는 다저스와 애틀랜타 브레이브스의 내셔널리그 챔피언십시리즈(NLCS) 승자와 월드시리즈에서 만난다.

다저스와 애틀랜타는 시리즈 전적 3승3패로 맞서고 있다.

월드시리즈는 21일 시작된다.


◎공감언론 뉴시스 juhee@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스포츠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