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국제일반

일본 "WTO 총장, 유명희 지지 않겠다…나이지리아 추천 방침"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10-26 08:09:46
"한·일 무역분쟁…공정성에 의문"
"WTO에 日정부 입장 전달하겠다"
associate_pic
[AP/뉴시스] 세계무역기구(WTO) 사무총장 최종 3차 라운드에 진출한 유명희 산업통상자원부 통상교섭본부장(왼쪽)과 나이지리아 후보 응고지 오콘조이웨알라(오른쪽). 2020.10.17.

[서울=뉴시스] 양소리 기자 = 일본 정부는 세계무역기구(WTO) 사무총장 선거에서 유명희 한국 산업통상자원부 통상교섭본부장이 아닌 나이지리아 출신 응고지 오콘조이웨알라 후보를 추천하기로 방침을 굳혔다.

25일 교도통신은 복수의 정부 관계자들을 인용해 "이른 시일 내 WTO에 일본의 입장을 전달할 계획"이라며 이같이 보도했다.

현재 한국은 일본의 수출 규제 방안을 놓고 WTO에 제소한 상태이며, 한국의 후보가 사무총장으로 당선된다면 이는 분쟁 해결 절차의 공정성에 영향을 미칠 것으로 일본 정부는 판단했다고 교도통신은 설명했다.

일본 정부가 유 본부장의 사무총장 당선에 반기를 든 건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NHK에 따르면 이들은 지난 7월 이미 WTO 사무총장 자리에 아프리카 출신 후보를 지지한다고 공식적으로 밝힌 상태다.

WTO 사무총장 선거는 사실상 164개 회원국이 만장일치로 추대하는 형식이다.

어느 한 국가라도 끝까지 반대 의견을 내놓는다면 규정상 투표를 통해 사무총장을 뽑도록 한다. 그러나 이는 명시된 규정일 뿐 지금까지 투표를 통해 자리에 오른 사무총장은 단 한 명도 없다. 

지난 19일 시작된 사무총장 결선 선거(3라운드)는 오는 27일 마무리 된다. 선출 시한은 11월7일로 이날까지 모든 회원국의 합의가 도출돼야 한다.


◎공감언론 뉴시스 sound@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뉴스

국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