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경제일반

토스 "송금사기 막는 '사기의심 사이렌' 서비스 시작"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10-30 09:20:12
모든 송금 과정서 사기 위험성 여부 조회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최선윤 기자 = 모바일 금융 서비스 '토스'를 운영하는 비바리퍼블리카가 자사의 간편송금 이용 시 보이스피싱 등 송금사기 피해를 막기 위한 '사기의심 사이렌' 서비스를 출시했다고 30일 밝혔다.

'사기의심 사이렌' 서비스는 금융사기 방지 서비스 더치트에 등록된 계좌와 연락처 이력, 토스 이상거래 탐지 기능을 통해 사기의심거래 여부를 바로 파악할 수 있는 것이다.

서비스 이용 방법은 간단하다. 토스의 간편송금 화면에서 이체 금액을 입력 후, 받는 사람의 정보를 입력하면 자동으로 수신자 계좌 혹은 연락처가 사기 의심 거래에 해당하는지를 확인한다.

송금을 위해 '보내기' 버튼을 누르더라도 사기 의심 계좌나 연락처로 판명될 경우 송금 전 주의가 필요하다는 문구가 나온다.

이 서비스의 가장 큰 특징은 별도의 조회 없이도 모든 송금 과정에서 사기거래 위험성이 있는 여부를 조회해준다는 점이다.

실제 지난 9월 이후 두 달간의 시범 운영 기간 사기 의심계좌와 연락처 10만건 이상을 탐지하며, 토스의 안전하고 편리한 송금 경험 제공에 도움을 주고 있다.

사기 예방 사례도 꾸준히 나오고 있다. 토스 관계자는 "한 사용자는 (중고거래로) 사기꾼에게 돈을 입금할 뻔했지만 토스 덕분에 100만원 가까운 금액의 사기를 피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이승건 토스 대표는 "토스는 '사기의심 사이렌' 서비스와 더불어 올해 7월 시행한 '고객피해 전액 책임제' 등 토스 이용 고객을 보호하기 위해 다양한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며 "전 국민이 안심하고 토스를 사용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csy625@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