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연예일반

권상우X배성우 '날아라 개천용', 최고 시청률 7.2% 출발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10-31 10:01:44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30일 방송된 SBS TV 금토극 '날아라 개천용' (사진 = SBS) 2020.10.31.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이현주 기자 = '날아라 개천용'이 최고 시청률 7.2%를 기록하며 기분 좋은 출발을 알렸다.

31일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전날 첫 방송된 SBS TV 금토극 '날아라 개천용'은 수도권 기준 6.0%, 순간 최고 시청률 7.2%를 기록했다.

이날 방송은 국선 변호사 박태용(권상우 분)의 통쾌한 뒤집기 한 판으로 포문을 열었다. 살인 사건의 피고인으로 억울한 누명을 쓴 사법 피해자의 재심 변론에 나선 박태용은 무죄를 입증할 증거들을 제출하며 상황을 역전시키는 데 성공했다.

대한민국 사법 역사상 최초로 일반 형사사건 재심 승소라는 기적을 이뤄낸 그는 이 사건으로 전 국민의 스포트라이트를 받게 됐다. "기차가 용이 돼서 하늘로 올라갔다"는 태몽처럼 비상을 꿈꾸는 박태용 앞에 기자 박삼수(배성우 분)가 나타난다.

박태용은 짠내 진동하는 그의 몽타주에 의뢰인으로 착각하는 데 이어, 듣도 보도 못한 기자라는 사실에 에둘러 인터뷰 거절했다. 쫓겨나듯 박태용의 사무실을 떠나는 박삼수. 필연인지 운명인지 모를 두 사람의 기막힌 인연은 시작부터 엇갈렸다.

박태용과의 인터뷰를 허탕 치고 돌아온 박삼수는 독자들이 울면서 찾아볼 환금성 좋은 아이템 취재에 나섰다. 후배 기자 이유경(김주현 분)과 함께 아버지를 살해한 중학생 소녀의 행적을 뒤쫓던 그는 피고인의 집에서 숨겨진 진실과 마주했다.

사건의 전말은 할아버지에게 폭력을 가하는 아버지를 막아선 소녀의 정당방위였던 것. 지옥 속에서 살고 있다는 피고인의 할머니와 억울하게 감옥에 간 손녀 정명희(채원빈 분)를 위해 기사를 써 내려간 두 사람은 "이틀이면 뒤집어 집니다"라는 박삼수의 호언장담처럼 여론의 흐름을 바꾸는 데 성공했다.

특종을 따낸 박삼수는 사회부 부장 자리를 조건으로, 회사의 신사옥을 건설할 부지 분양을 위해 시장 강철우(김응수 분)의 자서전 대필에 나섰다. 가진 것 없이 '글발' 하나로 자리를 버텨온 박삼수는 인생 역전의 기회를 잡는 듯했다.

승승장구하는 박삼수와 달리, 박태용은 그의 미담이 퍼지면서 도움이 필요한 사람들이 몰려들기 시작했다. 재심 승소로 이제야 돈 되는 사건을 맡을 수 있겠다고 생각한 박태용의 꿈은 보기 좋게 빗나갔다.

주변의 만류에도 오지랖이 발동한 박태용은 어려운 이들을 돕기에 나섰고, 억울한 누명을 쓰고 감옥에 갔다는 세 남자와 맞닥뜨리게 된다. 사건기록을 살펴보던 박태용은 "잘 준비해서 재심하면 세상 뒤집어집니다"라며 또 다른 재심 사건에 눈빛을 반짝이기 시작했다.

하지만 현실은 그의 열정을 따르지 못했다. 밀린 월급과 월세 때문에 직원들이 모두 떠나고 사무실에서까지 쫓겨날 처지에 놓인 것.

그 시각, 박삼수도 한 통의 제보 전화를 받는다. 그를 찾아온 제보자는 범인의 목소리가 녹음된 테이프와 사건기록을 건네며 진범이 따로 있다고 털어놨다. 기록을 살피던 박삼수는 자신을 무시하던 검사 장윤석(정웅인 분)이 사건 조작의 배후에 있다는 것을 알고 분노했다.

"내가 이 새끼들 싹 다 엎어버려야지"라고 외치는 박삼수와 "두고 봐라, 내가 어떻게 세상 뒤집는지"라며 의지를 불태우는 박태용의 모습이 교차하면서, 뜨거운 반격의 시작을 알렸다. 과연 이들의 공조는 어떻게 시작될 것인지 궁금증을 더한다.

권상우는 가진 것 하나 없지만 무모한 자신감과 정의감으로 사법 역사상 최초의 재심 승소라는 기적을 이뤄낸 고졸 출신 국선 변호사 박태용을 능청스럽게 그리며 호평을 이끌었다. 허세도, 야망도 있지만 무엇보다 사람을 먼저 생각하는 국선 변호사 박태용의 인간적인 모습은 시청자들의 공감을 불러일으켰다.

배성우도 환금성 기사를 쫓는 생계형 기자 박삼수로 완벽하게 녹아들었다. 기자로서의 날카로운 촉과 타인의 아픔에 눈물 흘릴 줄 아는 인간미 넘치는 모습까지, 캐릭터의 매력을 극대화하며 몰입도를 높였다.


◎공감언론 뉴시스 lovelypsyche@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