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정 총리 "수도권 거리두기 2단계로 선제적 조정 논의"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11-22 15:28:55  |  수정 2020-11-22 15:31:39
"기준 충족 때까지 기다리지 않기로…호남도 1.5단계"
"코로나 대규모 확산 기로에 서있는 일촉즉발 상황"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김명원 기자 = 정세균 국무총리가 지난 20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코로나19 관련 대국민 호소문을 발표하고 있다. 2020.11.20. kmx1105@newsis.com
[서울=뉴시스] 안채원 기자 = 정세균 국무총리는 22일 "수도권은 2단계로, 호남권은 1.5단계로 거리두기를 선제적으로 조정하는 방안을 논의한다"고 밝혔다.

정 총리는 이날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에서 "정부는 대다수 전문가와 방역현장의 목소리를 무겁게 받아들여 기준이 충족될 때까지 기다리지 않고 논의하기로 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정 총리는 "(코로나19가) 대규모 확산의 기로에 서있는 일촉즉발(一觸卽發)의 상황"이라며 "특히 수도권은 나흘 전 거리두기 단계 상향에도 불구하고 가파른 확산세가 멈추지 않아 벌써 2단계 기준 돌파를 목전에 두고 있다. 호남권도 병원, 직장, 마을 등에서 잇따른 집단감염으로 심각한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우리가 이번 고비를 넘지 못한다면 지금 세계 각국이 겪고 있는 대규모 재유행의 길로 들어설 수 있다"며 "수능시험 이전에 확산세를 꺾고 겨울철 대유행을 막기 위해선 거리두기 단계 조정 등을 포함해 가능한 모든 조치를 검토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newkid@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