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 > 인천

오래 걸으면 종아리에 심한 통증, 말초혈관질환 주의보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12-03 09:59:35
associate_pic
최익준 교수

[인천=뉴시스] 함상환 기자 = 아침 기온은 연일 영하권을 맴돌고 바람 역시 마스크 너머 귀 끝을 얼렸다 녹였다 장난질이다. 추위가 시작되면 건강관리의 중요성이 높아진다. 실내에서 생활하는 시간이 늘면서 그만큼 신체 활동이 급격히 줄기 때문이다.

최익준 가톨릭대학교 인천성모병원 심장혈관내과 교수는 “말초혈관질환은 전 세계적으로 한해 수백만 명이 경험하는 흔한 질환이지만 아직 질환에 대한 인식 수준은 낮은 편이다”며 “오랫동안 걷거나 오르막을 오를 때 유독 종아리나 발끝에 심한 통증이 오는 경우 말초혈관질환을 의심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혈관은 산소, 단백질, 비타민 등 생존에 필요한 물질을 전달하고 면역강화, 체온 조절 등 생명 유지에 반드시 필요한 기능을 하는 혈액을 온몸으로 순환시키는 통로다.

말초혈관은 그 이름처럼 심장에서 나온 혈액을 몸의 말단까지 운반하는 역할을 하고, 동맥경화나 혈전 등에 의해 하지 근육에 충분한 혈액이 공급되지 않아 발생하는 질환이다.

말초혈관질환은 말초혈관 중에서도 하지동맥에서 유병률이 가장 높은 편이다. 때문에 보통 말초혈관질환이라고 하면 양측 하지동맥질환으로 이해하면 된다.

말초혈관질환이 심할 경우 발끝에 괴사가 나타나기도 하는데 1년 후 25% 정도의 환자가 사망하고, 또 25%는 발을 절단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말초혈관질환을 쉽게 지나치면 안 되는 이유다.

말초혈관질환은 질환이 주로 나타나는 하지동맥뿐만 아니라 여러 가지 질병이 모여 제일 마지막 단계에서 표출되는 질환으로 봐야 한다. 대부분이 관상동맥질환, 심장질환을 갖고 있거나 뇌동맥에 문제가 있는 경우가 많고 당뇨병, 고혈압, 고지혈증 등을 동반하는 경우도 흔히 발생한다.

 말초혈관질환은 간단하게는 양 팔과 발목의 혈압 측정을 통해 진단한다.

말초혈관질환이 의심되는 경우에는 도플러 초음파, 컴퓨터단층촬영(CT)나 자기공명영상(MRI), 혈관조영술을 통해 어느 혈관이 얼마나 좁혀졌는지 확인해 볼 수 있다.

또 초기에는 말초혈관 안에 있는 콜레스테롤 찌꺼기가 더 진행하지 않도록 하고, 콜레스테롤 찌꺼기나 혈소판이 엉겨 붙는 혈전이 생기지 않도록 콜레스테롤을 낮추는 아스피린 같은 항혈전제를 처방하는 약물치료가 진행된다.

말초혈관질환의 치료방법에는 풍선확장술과 스텐트삽입술이 있다. 풍선확장술은 풍선을 부풀리면서 안에 있는 콜레스테롤 찌꺼기를 압력을 통해 눌러주면서 공간을 확보한다.

재협착을 막기 위해 최근에는 특수 약물처리가 돼 있는 풍선을 사용하기도 한다. 하지만 그것으로 최적의 혈류를 얻지 못하는 경우에는 스텐트를 넣는 스텐트삽입술이 시행된다. 경우에 따라 막힌 부분이 길거나 안쪽의 칼슘 석회가 심할 경우에는 ‘죽종’으로 부르는 콜레스테롤 찌꺼기나 칼슘 덩어리를 갈아 부서뜨린 다음 풍선확장술을 시행한다.

최 교수는 “충분한 약물치료를 했음에도 다리의 통증이 지속되거나 발가락 괴사가 있는 경우에는 심한 협착이 있거나 협착으로 인해 혈액순환에 방해가 돼 혈압 차이가 많이 나는 부위에 시술을 고려할 수 있다”고 밝혔다.

 또 “말초혈관질환을 생활 속에서 예방하기 위해서는 발병 위험을 높이는 흡연, 당뇨병, 고혈압, 고지혈증 등 위험인자를 잘 관리해야 한다”며 “금연과 함께 빨리 걷기, 달리기나 자전거 타기, 계단 오르기, 수영 등 유산소 운동을 하고, 당뇨병이나 고혈압 환자는 혈당, 혈압 조절과 함께 콜레스테롤도 관리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hsh3355@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