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국제일반

美하원, 곧 트럼프 탄핵투표...민주당 "명백한 현존 위협"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1-14 05:38:34
펠로시 "내란과 무장반란 선동"...일부 공화 의원도 동조
공화 원내대표 "트럼프 책임있지만 탄핵 추진은 실수"
'트위터 정지' 트럼프, 성명 통해 "폭력 안 된다" 당부
associate_pic
[알라모=AP/뉴시스]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2일(현지시간) 텍사스주 알라모에 있는 멕시코 국경장벽을 방문해 연설하고 있다. 2021.01.13.
[런던=뉴시스] 이지예 기자 = 13일(현지시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임기 종료를 불과 일주일 앞두고 미 하원이 탄핵소추안을 표결한다. 민주당은 그가 국가에 '명백한 현존 위험'을 제기한다고 비판했다.

민주당 소속인 낸시 펠로시 하원의장은 이날 탄핵안 표결에 앞서 열린 토론에서 "미국의 대통령이 내란과 무장 반란을 선동했다"며 "그는 우리 모두가 사랑하는 이 나라에 대해 명백한 현존 위험"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의회가 트럼프 대통령의 부당한 행동에 맞서 대중의 지킴이로서 진실과 헌법을 수호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미 민주당은 지난 6일 트럼프 지지 시위대의 미 국회의사당 난입 사태와 관련해 트럼프 대통령에게 '내란 선동' 혐의를 적용한 탄핵안을 11일 발의했다.

민주당은 이후 마이크 펜스 부통령이 대통령 직무 박탈을 위한 수정헌법 25조 발동을 거부하자 탄핵안 표결에 착수했다.

공화당에서는 탄핵에 동조하는 목소리와 탄핵 추진이 더 큰 국가적 분열을 초래할 것이란 우려가 엇갈리고 있다. CNN은 6명 이상의 공화당 하원의원이 탄핵 찬성표를 던질 전망이라고 전했다.

케빈 매카시 공화당 하원 원내대표는 "대통령은 폭도들의 의회 공격 사태에 책임이 있다. 즉각 폭도들을 규탄했어야 한다"고 지적했다.

다만 지금은 통합에 집중할 때라고 강조하면서 "이런 짧은 일정으로 대통령을 탄핵한다면 실수다. 조사를 완료하지도 청문회가 열리지도 않았다"고 강조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을 통해 성명을 내고 폭력 행위를 자제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미 보안당국은 탄핵 정국으로 추가적인 폭력 사태가 빚어질 가능성을 주시하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더 많은 시위가 있을 거란 보도가 있다. 폭력과 위법, 어떤 종류의 반달리즘(공공 시설 등의 파손행위)도 안 된다"며 "나는 이를 지지하지 않는다. 이는 미국이 지지하는 것도 아니다. 모든 국민이 긴장 완화와 진정을 도와주길 청한다"고 밝혔다.

트위터,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유튜브 등 주요 사회관계망서비스(SNS) 업체들은 의사당 난입 사태 이후 폭력 조장 가능성을 이유로 트럼프 대통령의 계정을 중지시켰다.

미국 언론들은 트럼프 대통령이 하원의 탄핵 투표일을 그간 즐겨 하던 SNS 대응도 하지 못하고, 공식 일정도 없이 전략 부재 속에 보내게 됐다고 지적했다.

미 대통령을 탄핵하려면 하원이 재적의원 과반으로 탄핵안을 승인한 뒤 상원이 재적의원 3분의 2 이상 찬성으로 이를 가결해야 한다.

하원의 경우 민주당이 과반 의석을 차지하고 있으므로 탄핵안 표결시 가결이 예상된다. 그러나 상원은 공화당이 장악하고 있어 통과 여부가 불투명하다.

트럼프 대통령은 작년에도 탄핵 위기를 맞았다. 당시 민주당은 그가 우크라이나 대통령에게 군사 원조를 대가로 바이든 당선인 뒷조사를 압박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탄핵안은 상원에서 최종 부결됐다.

민주당의 조 바이든 차기 대통령 당선인은 오는 20일 취임한다.


◎공감언론 뉴시스 ez@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뉴스

국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