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국제일반

트럼프 "난 폭력 비난했다"…'내란 선동' 탄핵소추 후 영상 메시지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1-14 08:47:28
"MAGA는 법치주의 수호…집단 폭력은 우리와 반대"
우파 성향 유튜브 채널로 동영상 메시지 배포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3일(현지시간) 하원에서 자신에 대한 탄핵소추안이 가결된 뒤 동영상 메시지를 통해 "나는 지난주 목도한 폭력을 명백하게 비난해 왔다"라고 주장했다. (사진=유튜브 우파 채널 '라이트사이드 브로드캐스팅 네트워크' 캡처) 2021.01.14.
[서울=뉴시스] 김난영 기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하원의 '내란 선동 혐의' 탄핵소추안 가결 직후 동영상 메시지를 통해 의회 난입 사태와 거리 두기에 나섰다.

트럼프 대통령은 13일(현지시간) 유튜브 우파 채널 '라이트사이드 브로드캐스팅 네트워크'에 공개된 동영상을 통해 "매우 명확히 하고자 한다. 나는 우리가 지난주 목도한 폭력을 명백하게 비난해 왔다"라고 주장했다.

그는 이어 "폭력과 반달리즘은 우리 국가, 그리고 우리의 활동에 절대로 설 자리가 없다"라고 했다. 그가 말하는 '활동'이란 그의 대표적 슬로건인 '미국을 다시 위대하게(MAGA)'를 일컫는다.

트럼프 대통령은 "MAGA는 언제나 법치주의를 수호하고, 법을 집행하는 이들을 지지하며, 우리 국가의 성스러운 전통과 가치를 유지하는 것과 관련이 있었다"라고 했다. 자신 슬로건과 지지자들이 난입 사태와 별개라는 것이다.

그는 "집단적인 폭력은 내가 믿는 모든 것, 그리고 우리의 활동이 지지하는 모든 것과 반대된다"라고 했다. 또 "미 의회 급습은 공화국의 심장을 때렸다. 정치적 스펙트럼을 가로질러 수백만 미국인을 분노하게 했다"라고 강조했다.

앞서 미 하원은 이날 내란 선동 혐의로 트럼프 대통령 탄핵소추안을 찬성 232표 대 반대 197표로 통과시켰다. 민주당은 물론 공화당에서도 10명이 찬성표를 던졌다. 지난 6일 발생한 극단 지지자들의 의회 난입을 사실상 트럼프 대통령이 선동했다는 것이다.

이날 동영상 메시지는 탄핵 혐의인 '내란 선동'을 반박하는 의미로 풀이된다. 트럼프 대통령은 평소 지지자 및 국민 상대 메시지 전달에 자신 트위터 계정을 애용해왔으나, 현재 계정 활동이 차단된 상황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imzero@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뉴스

국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