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안철수 없이' 국민의힘 경선 시간표 확정…컨벤션 효과 있을까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1-23 07:54:40
3월4일 보궐선거 최종 후보 선출하는 시간표 확정
초선들 출마 없고 安 입당 거부…나경원·오세훈 양강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최동준 기자 =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 (공동취재사진) 2021.01.21.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김지은 기자 = 국민의힘이 오는 4월 서울·부산시장 보궐선거에 대한 최종 경선 시간표를 확정했다. 본격적인 레이스가 시작되면서 이 과정에서 국민의힘이 당초 노리던 컨벤션 효과(정치 행사 후 지지율 상승)를 가져올 수 있을지 주목된다.

국민의힘 공천관리위원회는 지난 22일 회의 끝에 예비경선 후보자 발표를 오는 26일, 본경선 참가자 확정은 2월5일이라고 밝혔다. 이후 본경선에 진출하게 될 4명의 토론회를 거쳐, 당의 최종 후보자는 오는 3월4일 선출된다.

경선 일정을 짜는 과정에서 가장 눈길이 모였던 지점은 서울시장 출마를 선언한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와의 단일화 여부다. 범야권의 경쟁력을 제고하기 위해 힘을 모으는 시기가 언제가 될지가 초미의 관심사였다.

안 대표가 야권 연대를 제안했고 후에 당 내외에서 '원샷 경선' 등이 제시되기도 했지만,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함께 경선을 치르려면 입당이 선행돼야 한다는 입장을 고수해왔다.

이후 안 대표가 후보 등록 기간을 앞두고 최종적으로 경선 플랫폼 개방 요구를 한 번 더 내놓았을 때도 국민의힘 지도부는 같은 주장을 견지했다. 안 대표의 입당을 전제로 출마 여부를 가르겠다던 오세훈 전 서울시장도 정식 출마로 가닥을 잡았다.

하지만 안 대표는 입당은 절대 불가하다고 거듭 밝혔다. 그는 최근 뉴시스와의 인터뷰에서 "나는 공당 대표 아닌가. 현역 국회의원이 있는 정당이고 당원들도 많고 지지율도 10% 정도인 정당인데 당 대표가 탈당하면 지지자들은 내가 야권 후보가 된다해도 안 찍을 거다. 공당 대표에 자기 당을 버리라는 건 굉장히 무리한 요구"라고 밝히기도 했다.

결국 국민의힘의 예비후보들은 큰 이변 없이 기존에 거론되던 인물군으로 정리됐다. 초반에는 김웅·윤희숙 등 초선의원들이 나서 판을 뒤집을 것이라는 예측도 상당했지만, 이들도 결국 막판에 후보 등록을 하지 않는 쪽으로 마음을 굳혔다. 출마를 선언했던 이혜훈 전 의원도 포기하겠다고 밝히며 유력 후보군은 더 좁혀졌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전진환 기자 = 서울시장 보궐선거 후보로 나선 나경원 국민의힘 전 의원이 22일 서울 중구 서울광장에서 아동,여성 정책 공약 발표를 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1.01.22. photo@newsis.com
이에 따라 결국 이번 국민의힘 경선은 나경원 전 국민의힘 의원과 오 전 서울시장의 양강 구도로 갈 가능성이 커졌다. 10년 전 박원순 전 서울시장과 싸우던 인물들이 아니냐는 다른 후보들의 날 선 비판이 이어지고 있지만 인지도 경쟁에서 유리할 수밖에 없다는 분석이 나온다.

국민의힘 측은 경선 과정의 컨벤션 효과를 통해 선거가 다가올수록 현재 선두인 안 대표의 지지율을 국민의힘 자체 후보가 이길 수 있으리라는 예측에 무게를 두고 있다.

일각에서는 거대 정당으로서 국민의힘 경선이 분명 시선을 끄는 역할을 하겠지만, 안 대표의 지지율이 견고할 경우 효과가 덜할 수도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전진환 기자 = 서울시장 보궐선거 출마를 선언한 오세훈 전 서울시장이 20일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중앙당사에서 열린 '박원순 시정 잃어버린 10년 재도약을 위한 약속' 발표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1.01.20. photo@newsis.com
엄경영 시대정신연구소장은 "막판에 국민의힘 후보가 결정된 후에 지난한 단일화와 경선룰 협상이 또 있을 게 아닌가. 그 과정에서 안철수 대표에 대한 피로도가 증가한다면 지지율이 엇비슷해지지 않을까"라며 "김종인 위원장은 시간이 국민의힘 편이라고 보고 있다. 3월 지나서 밀고 당기고를 하면 거대 정당 후보가 시간적으로 유리하다"고 분석했다.

다만 "안 대표의 지지율이 세게 유지가 되면 컨벤션 효과가 약화될 수 있다. 토론 과정 등에서 강점을 보이는 게 중요하다"며 "오세훈 전 시장은 토론에 들어가면 상당히 주목받을 수도 있을 것으로 보이며, 나경원 전 의원은 강경 보수 쪽으로 방향을 잡았다는 점에서 더 지켜볼 필요가 있다"고 짚었다.


◎공감언론 뉴시스 whynot82@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