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연예일반

'미스트롯2' 결승전 마스터 군단 "결과 예측 어려워 더 기대"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2-25 11:03:13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TV조선 예능 프로그램 '내일은 ‘미스트롯2' 마스터 군다 (사진=TV조선 '미스트롯2' 제공) 2021.02.25.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이수지 기자 = 가수 장윤정, 작곡가 조영수, 가수 박선주 김준수, 김용임, 붐, 신지, 방송인 장영란이 25일 TV조선 예능 프로그램 '내일은 ‘미스트롯2' 결승전을 앞두고 무대 심사 소감을 밝혔다.
 
먼저 '미스트롯1', '미스터트롯', '미스트롯2'까지 전 시즌 마스터 군단을 이끈 장윤정은 "해마다 숨어있던 실력자들이 쏟아져 나오는 상황이 놀랍기만 하다"며 "앞으로도 기대가 된다"고 밝혔다.

 결승전에 대해 "국민투표로 결과가 정해진다고 해도 과언이 아닌 만큼, 결과를 예측하고 어려워서 더 기대가 되고, 긴장이 된다"고 말했다. 

조영수도 '이번 '미스트롯2'는 전체적으로 실력이 상향 평준화 된 가운데, 매 무대마다 다크호스들이 등장해서 그만큼 다이내믹하고 긴장되는 경연이었다"며 "그래서 우승자를 더욱 예측하기가 어렵다"고 '미스트롯2'를 평했다.

이어 "실력자들이 많아서 매 라운드마다 심사하기 정말 힘들었다"며 "항상 공정하고 정확하게 심사하려고 모든 마스터들이 정말 많이 고민하고 괴로운 선택을 했다. 꼭 '미스트롯2'에서 임영웅과 같은 트롯 스타가 배출되길 바란다"고 바람을 밝혔다.

'미스트롯2'에 처음으로 등장해 독설을 건넸던 박선주는 "심사위원 경험이 처음이 아니었지만 우위를 가릴 수 없는 참가자들의 실력과 열정에 매 무대마다 정신과 긴장감을 조이며 각오를 다졌다"며 "특히 각 경연마다 기량을 최대한 발휘할 수 있게 만든 '미스트롯2' 기획과 제작력에 놀라움을 금치 못했다. 저 역시 더 공부할 수 있고 성장할 수 있는 기회여서 행복했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지금껏 살아오면서 이렇게 떨리거나 긴장해본 적이 없는데, 대망의 결승전을 앞두고 진 자리에 누가 오를지 나 또한 궁금하다"며 ‘미스트롯2’ 결승전에 대한 기대감을 덧붙였다.

 라운드마다 공감으로 참가자들을 감동시켰던 김준수는 "이번에도 마스터로 참여할 수 있었던 것이 영광이었다"며 "나 역시 꿈을 향해 한 걸음 한 걸음 도전하는 참가자들의 열정을 보면서 많은 것을 배웠다"고 전했다. 또한 "톱7 외에도 모든 참가자들에게 '미스트롯2'가 의미 있는 프로그램이었기를, 진심으로 모두를 응원하고 싶다"고 독려를 아끼지 않았다.

레전드로도 활약했던 김용임은 "먼저 '미스트롯2'에 참가한 후배들에게 '수고했다' 얘기하고 싶다'"며 '나날이 반전 하는 참가자들을 보면서 선배 가수로 뿌듯한 마음을 갖게 됐다"고 후배 가수의 등장을 반겼다.

이어 "'미스트롯2' 마스터로 참가해 영광이었다"며 "마스터들에게 비판의 소리도 많았지만 공정하고 정확한 심사를 하려고 고심을 많이 했다"고 소회를 밝혔다.

 현장에서 흥겨운 리액션으로 참가자들의 긴장을 풀어준 붐은 "이제 주사위는 던져졌다"며 "결승! 탑7! 여기까지 올라 온 것 자체로도 너무나 축하한다. 지금까지 참여해 준 모든 분들도 너무 감사하고 수고했다, 퍼포먼스 협회 붐 마스터는 끝까지 응원하고! 끝까지 박수쳐 주고! 함께 읏짜! 하도록 하겠다"라는 응원을 전했다.

 똑 부러지는 심사평을 한 신지는 "늘 그랬지만 참 실력 있는 분들이 많다는 걸 다시금 느꼈고, 과분한 자리에서 마스터로 함께 할 수 있어서 영광스러울 뿐"이라며 "마지막 무대에 온 힘을 다할 결승 진출자들을 응원하겠다"고 지지를 보냈다.

참가자들의 노래에 함께 웃고 눈물을 흘린 장영란은 '사실 가수가 아니라 마스터로 참가하는 것이 부담감이 있었다"며 " 하지만 평범한 귀를 가진 주부의 마음으로 더 응원하고 힘을 주기로 마음을 바꿨다"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suejeeq@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연예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