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박영선 39.8% vs 안철수 47.3%…박영선 41.6% vs 오세훈 45.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3-08 09:15:00  |  수정 2021-03-08 09:20:53
입소스 조사…여야 맞대결시 야권 우세
3자 대결은 朴 35.8% 安 26.4% 吳 24.2%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김성진 기자 = 왼쪽부터 더불어민주당 박영선 후보, 국민의힘 오세훈 후보,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 2021.03.08. ksj87@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김성진 기자 = 서울시장 보궐선거에서 여야가 단일후보로 맞대결을 펼칠 경우, 야권이 우세하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8일 나왔다. 더불어민주당 박영선·국민의힘 오세훈·국민의당 안철수 3자 대결에서는 박 후보가 우세했다.

지난 5~6일 중앙일보 의뢰로 여론조사업체 입소스가 서울 거주 만 18세 이상 남녀 1004명을 전화면접 조사한 결과, 범여권에서 박영선 후보가, 범야권에서 안철수 후보가 단일후보로 나설 경우 안 후보가 47.3%로 박 후보(39.8%)를 오차범위(±3.1%) 밖에서 7.5%포인트 앞섰다.

범여권에서 박영선 후보가 단일후보로 나서고, 범야권에서 오세훈 후보가 단일후보로 나설 경우에는 오 후보가 45.3%를 얻어 박 후보(41.6%)를 오차범위 내에서 3.7%포인트 앞섰다.

반면 야권 단일화가 무산돼 3자 대결로 갈 경우, 박영선 후보가 35.8%로 가장 높았고 안철수 후보(26.4%)와 오세훈 후보(24.2%)가 뒤를 이었다.

안철수·오세훈 야권 단일화 가능성에 대해서는 성사되기 어렵다는 여론이 더 많았다.

야권 후보의 단일화 가능성에 대한 질문엔 '후보 단일화가 될 것'이라는 응답은 37.7%로 '단일화가 안 될 것'이란 응답(47.1%)보다 적었다. 모름·무응답은 15.2%였다.

민주당 지지자는 63.9%가 '단일화가 안 될 것'이라고 응답했고, 국민의힘 지지자에서는 '단일화가 될 것'이라는 응답이 59.3%, '단일화가 안 될 것'이라는 응답이 29.4%였다.

이번 여론조사는 유선(14.9%)·무선(85.1%) 전화면접 조사 방식으로 진행됐으며, 표본오차는 신뢰수준 95%에 ±3.1%포인트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


◎공감언론 뉴시스 ksj87@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