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사전투표율 최고…이낙연 "박빙 승부" vs 김종인 "정부에 분노"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4-05 12:03:00
與 "서울과 부산 모두 이겨…피 말리는 1% 싸움"
野 "과거보다 높은 이유, 정부에 대한 분노 표시"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김진아 기자 =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상임선대위원장이 5일 국회에서 열린 중앙선대위 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1.04.05.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김지은 문광호 여동준 기자 = 4·7 보궐선거의 사전투표율이 역대 재보궐선거 중 최고치를 기록한 것을 두고 여야의 예측이 갈렸다. 여당은 '샤이 진보'의 투표로 인해 선거가 박빙으로 갈 것으로 예상했으나 야당은 정권 심판의 기세가 강해질 것으로 내다봤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상임 선거대책위원장은 5일 당 중앙선대위 회의에서 "높은 사전투표율과 유세 호응에서 서울·부산(시장) 선거가 박빙의 승부로 가고 있다고 직감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승부는 투표가 끝나는 순간에 판가름 날 것이다. 당원과 지지자 여러분이 한 분이라도 더 투표장에 모시도록 끝까지 노력해달라"고 당부했다.

그는 "잘못도 있지만, 그래도 잘못을 스스로 드러내고 그것을 고치는 정당은 민주당뿐이라고 감히 말씀드린다"며 "특히 부동산 문제에 관해서 그것을 바람직하게 해결할 수 있는 결의와 정책 기조를 가진 정당 역시 민주당이라는 말씀을 드린다"고 강조했다.

최인호 민주당 수석대변인 또한 YTN 라디오 '황보선의 출발 새아침' 인터뷰에서 "서울과 부산 모두 크게 이긴 것으로 분석된다"며 "결국 피 말리는 1% 싸움으로 갈 것 같다"고 예측했다.

최 수석대변인은 "중도 성향의 더불어민주당 지지자들이 박영선, 김영춘 민주당 후보로 회귀하고 있다"며 "정부·여당에도 실망하지만 거짓말한 후보에게 더 큰 실망을 가지고 있다. 2030 젊은 유권자들도 저희 당 후보의 도덕성, 능력에 특별한 관심을 가질 것으로 보고 유리하게 전개될 것이라 생각한다"고 전망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김진아 기자 =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 이 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중앙선거대책위원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1.04.05. photo@newsis.com
반면 국민의힘은 사전투표율 상승이 야권에게 유리한 방향으로 흐를 것으로 확신했다.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이날 회의에서 "이번 보궐선거 사전투표가 과거 재보선 선거에 비해서 높은 투표율을 보였다는 것은 정부에 대한 분노의 표시라는 것을 정부는 명심해주기 바란다"고 일침을 놨다.

김 위원장은 "여당은 자기들의 결집한 세력이 많이 참여해 투표율 올랐다고 얘기하지만, 제가 보기에 지난 4년간 문재인 정부의 실정, 그리고 이번 보궐선거가 뭣 때문에 실시되는지 국민들은 잘 안다"며 "박원순 시장·오거돈 시장의 성폭력 사태가 이번 보궐선거를 마련한다는 사실을 국민들이 너무나 잘 인식하고 있다는 것을 명심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오세훈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 또한 전날 유세를 마치고 기자들과 만나 "(사전투표율을 두고) 각자 각당이 유리하게 해석하겠지만 제 생각에는 여론조사 공표 이후에 별다른 특별한 사정이 없었잖느냐"며 "그런 추세는 그대로 유지되고 있다고 본다"고 했다.

다만 "여론조사할 때 지지율과 투표장으로 향해서 직접 투표를 하는지는 별개기 때문에 그게 투표로 이어질지에 대해서는, 저도 그 부분에 대해서는 확신은 없다"면서 "그래서 누가 뭐 유리하다 불리하다는 말씀을 언급하는 것보다도, 되도록이면 많은 서울시민 분들이 투표장으로 향해주셨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whynot82@newsis.com, moonlit@newsis.com, yeodj@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