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산업일반

국내 171조 쏟는 삼성전자, 내주 '20조 이상' 미국 투자 발표하나(종합)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5-15 05:01:00
한미정상회담 앞두고 美 반도체 회의 초대
반도체 회의 전후 미국 투자 발표 가능성
기존 투자계획에 얼마나 추가될 지 관심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홍효식 기자 = 삼성전자가 2021년 1분기 잠정 실적 발표를 통해 연결기준 매출 65조원, 영업이익 9조3000억원을 기록했다고 밝힌 29일 오전 서울 서초구 삼성전자 서초사옥에 삼성 깃발이 바람에 펄럭이고 있다. 삼성은 디스플레이 비수기와 반도체 실적 감소에도 불구하고 스마트폰과 소비자가전 부문의 수익성 개선으로 영업이익이 큰 폭으로 올랐다. 2021.04.29. yes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옥승욱 기자 = 삼성전자가 국내 시스템반도체에 171조원을 투자하겠다 발표하면서 이제 관심은 미국 투자규모로 옮겨가고 있다. 오는 20일 미국 정부가 주관하는 반도체 공급 부족 회의에 초청받으면서, 이때 미국 투자방안이 발표될 수 있단 관측이 제기된다.

삼성전자는 오는 20일(현지시간) 미국에서 열리는 반도체 공급 부족 회의에 또 한번 초대받았다. 미국 상무부 장관 주재로 열리는 이번 회의는 삼성전자 외에 TSMC, 구글, 아마존, 제네럴 모터스, 포드 등 1차 회의 당시 참석한 기업들로 구성됐다.

이번 회의에서 미국은 삼성전자에게 다시 한번 투자 압박을 행사할 가능성이 커 보인다. 러몬도 미국 상무부장관은 지난 9일 CBS방송과의 인터뷰에서 "수십 년 간 우리는 충분한 반도체를 미국에서 생산하지 못했다"며 "이는 최우선 순위이고 우리가 공격적으로 다뤄야 할 사안"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특히 지난 13일 삼성전자가 국내 시스템반도에 171조원을 투자하겠다 발표하면서 미국 역시 투자 확대를 요구할 수 있단 전망이 나온다. 삼성전자는 이날 평택캠퍼스에서 열린 'K-반도체 벨트 전략 보고대회'에서 시스템반도체 리더십 조기 확보를 위해 '시스템반도체 비전 2030' 발표 당시 수립한 133조원의 투자계획에 38조원을 추가해 2030년까지 총 171조원을 투자하겠다 밝혔다.

업계는 삼성전자가 국내 투자 규모를 확대한 것으로 미뤄볼 때 미국 역시 기존 투자 예정금액 20조원에 '+a'를 내놓을 수 있다고 관측한다. 발표시점은 한미정상회담 하루 전에 열리는 반도체 회의가 될 것이라 내다보고 있다. 이날 삼성전자가 먼저 선물보따리를 내놓으면 우리 정부 입장에서도 미국 측과 대화를 풀어나가기 수월할 것이란 이유에서다.

최근 글로벌 반도체 업체들이 미국 투자 확대를 발표하고 있는 만큼 삼성전자 역시 더는 미룰 수 없을 것으로 보인다. 이재용 부회장이 부재 중인 상황에서도 과감한 투자를 결정할 것이란게 업계 전반적인 시각이다. 현재 미국 오스틴에 파운드리 공장을 운영 중인 삼성은 170억 달러를 투자하며 반도체 공장을 증설할 계획이다. 오스틴 지역이 증설 부지로 유력한 상황이다.

지난달 1차 회의에서 인텔은 200억달러의 미국 투자를 약속했으며, 회의 직후엔 차량용 반도체 제조까지 나서겠다고 했다. 최근 파운드리업계 1위 TSMC 또한 미국 애리조나에 건설하려는 파운드리 공장을 3년 내 5개를 추가로 늘리는 등 투자확대를 선언했다. 

재계 관계자는 "미국이 2차 회의에 삼성전자를 또 한번 부른 것은 투자를 확정하라는 무언의 압박과 다름없다"며 "한미정상회담을 앞두고 회의를 소집한 것 자체가 투자방안을 내놓으라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삼성 내부에서도 미국 투자규모에 대한 논의가 끝났을 것으로 보인다"며 "얼마 정도를 더 투자해 미국을 만족시킬 수 있을 지가 관건"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또한 지난달 12일 백악관에서 열린 '반도체 CEO 서밋'에서 반도체 투자를 거듭 당부한 바 있다. 바이든 대통령은 참석한 경영진에게는 "국가로서 너무 오랫동안 우리는 글로벌 경쟁자들을 앞지르기 위해 필요한 크고 과감한 투자를 하지 않았다"며 "우리는 연구개발과 제조업에서 뒤처져 왔다"고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okdol99@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산업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