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산업일반

한국항공서비스, 육군과 민·군 최초 MRO 기술교류 협약 체결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5-17 23:00:00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정윤아 기자 = 한국항공우주산업(KAI)의 자회사 한국항공서비스(KAEMS)는 육군항공기정비단과 기술교류협약을 맺었다.

KAEMS는 17일 경남 창원시 육군항공기정비단에서 '항공기 창정비 기술교류 및 정보공유를 위한 기술교류협약서'를 체결했다.

주요 협약 내용은 항공기 창 정비 기술지원 및 인적 교류, 양 기관의 관련 기술 및 정보 상호지원, 학술자료, 출판물 등 관련 정보 상호지원, 항공기 창 정비 및 운영유지를 위한 기술 및 품질정보 교류 등이다.

창 정비는 군의 정비 개념 중 최상위 단계로써, 항공기의 단순 수리를 넘어 부품 하나하나를 분해하여 상태를 확인하고 수리, 교체, 재생, 복구하는 정비를 말한다.

이번 협약은 국내 최초 민·군 항공기 정비기술 교류로서 향후 KAEMS가 군 정비에도 본격 참여할 수 있는 기틀이 마련됐다.

KAEMS는 국내 유일의 국토교통부에서 지정한 항공MRO 전문 업체로 민항기 정비는 물론 수리온 헬기, EC-225 등 민·관·군 헬기정비를 수행하고 있다.

항정단은 육군에서 운용하는 UH-60, CH-47 등 회전익 항공기의 창정비를 수행하고 있다.

KAEMS 조연기 대표는 "이번 협약을 통해 육군 헬기의 주요 애로 부품 정보공유와 창정비를 통한 부품 정비능력이 확장될 것"이라며 "앞으로 회전익 항공기의 기술과 품질 발전에 기여하는 등 회전익 MRO에서 큰 시너지를 창출하겠다"고 말했다.

육군 항공기정비단장 박종수 대령은 "안정적인 국내 정비원 확보로 항공기 가동률이 향상될 것"이라며 "다양한 환경에서 운용 중인 수리온 계열 정비 경험 등 KAEMS와의 정비기술 노하우 공유에 따라 육군 기체 정비능력 향상과 발전이 기대된다"고 밝혔다.

양 기관은 신의성실의 원칙에 의거해 협력을 위한 공동협의회를 구성해 양측의 장이 공동의장이 되며, 안건은 상호 협의에 의해 선정하고 개최시기를 정할 예정이다.

협약은 양 기관의 대표자가 서명한 날로부터 1년간 효력이 발생하며, 어느 일방이 협약 해지 의사를 서면으로 통보하지 않는 한 1년씩 효력이 연장된다.


◎공감언론 뉴시스 yoona@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산업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