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진매트릭스 "40분대 코로나 진단제품, 수출허가"

등록 2021.07.14 08:56:09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신항섭 기자 = 진매트릭스는 코로나19를 40분대에 진단하는 'NeoPlexTM COVID-19 FAST'가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수출 허가를 받았으며, 유럽CE 의료기기 인증을 획득했다고 14일 밝혔다.

진매트릭스의 '네오플렉스 COVID-19 FAST'는 Real-time PCR제품이다. 진매트릭스는 꾸준한 연구를 통해 기존 2시간 이상 소요됐던 검사 시간을 40분대로 단축시키는 데 성공했다. 회사 측은 해당 제품이 공항, 검문소 등 불특정 다수가 모이는 현장에서 신속하게 코로나19 감염 여부 확인에 활용될 것으로 기대했다.

또 회사는 신제품이 최근 전세계 4차 코로나19 대유행 원인 지배종으로 꼽히는 인도발 델타, 델타플러스 변이 바이러스를 포함해 우려 변이(알파, 베타, 감마)와 관심 변이(엡실론, 제타, 에타, 쎄타, 이오타, 카파, 람다) 바이러스를 모두 검출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진매트릭스 관계자는 "이번 출시되는 네오플렉스 COVID-19 FAST는 40분대 신속 진단 장점과 함께 델타 변이를 포함한 주요 변이 바이러스에 대해 우수한 포괄성을 가져 유럽과 중동 등에서 많은 수요가 발생할 것"이라며 "특히 식약처 수출허가와 유럽 인증을 모두 획득한 제품으로 해외 수요에 발빠른 대응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hangseob@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