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도쿄2020]한국女펜싱 에페 단체전, 최강 중국 꺾고 결승 진출

등록 2021.07.27 14:53:39수정 2021.07.27 15:39:57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지바(일본)=뉴시스] 이영환 기자 = 대한민국 펜싱 대표팀 최인정, 강영미, 송세라, 이혜인이 27일 오후 일본 지바 마쿠하리 메세 B홀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펜싱 여자 에페 단체전 4강전 중국과의 경기에서 결승 진출을 확정 짓자 기뻐하고 있다.  2021.07.27. 20hwan@newsis.com


[지바=뉴시스] 문성대 기자 = 한국 펜싱 여자 대표팀이 에페 단체전에서 결승전에 진출해 은메달을 확보했다.

송세라(28·부산광역시청), 최인정(31·계룡시청), 강영미(36·광주광역시 서구청)로 구성된 여자 에페 대표팀(세계랭킹 4위)은 27일 일본 지바의 마쿠하리 메세B홀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여자 에페 단체전 4강전에서 중국(세계랭킹 1위)에 38-29로 승리했다.

한국 펜싱은 도쿄올림픽에서 내심 2개의 금메달을 목표로 했다. 그러나 간판 선수들이 무너져 동메달 1개를 따는데 그쳤다.

심기일전한 한국 여자 에페는 세계 최강 중국을 꺾어 금메달 가능성을 높였다.

2012 런던올림픽 에페 단체전에서 은메달을 따냈던 최인정은 9년 만에 다시 금메달에 도전한다.

1라운드에 나선 송세라는 주밍에에 경기 초반 내리 3점을 내주며 불안감을 보였다. 그러나 1라운드 막판 2점을 만회해 추격을 시작했다.

에이스 최인정은 2라운드에서 전세를 뒤집었다. 저돌적인 공격과 변칙 공격으로 순이원을 몰아붙였다. 결국 7-6으로 역전에 성공했다.

순이원은 2라운드에서 최인정과 맞대결을 펼치면서 다리 쪽에 부상을 당했다.

3라운드에서 나선 강영미 역시 린 성을 상대로 리드를 지켰다.

송세라는 4라운드에서 교체선수 쉬 안치를 상대로 압도적인 우위를 점했다. 송세라는 머리, 몸통, 발끝 등 여러 부위를 공격해 13-8로 달아났다.

이후 강영미와 최인정은 중국의 공격의 빈틈을 노려 점수차를 유지했다.

그러나 강영미 7라운드에서 쉬 안치에게 3연속 실점을 허용하는 등 18-18로 동점을 허용했다. 강영미는 이후 1점을 뽑아 19-18로 다시 리드를 잡았다.

송세라는 8라운드에서 전광석화 같은 공격으로 4점을 기록하고 상대에게 1점도 내주지 않아 사실상 승부를 갈랐고, 최인정은 9라운드에서 상대의 추격을 뿌리쳤다.


◎공감언론 뉴시스 sdmun@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