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서울 원룸 평균 전세보증금 1억6883만원…강남 등 4개구 2억 돌파

등록 2021.08.04 09:50:12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다방, 국토교통부 데이터 분석 결과
원룸 전세보증금 1년새 약 10% 상승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홍세희 기자 = 서울의 전용 30㎡ 이하 원룸 평균 전세보증금이 1억6883만원으로 나타났다.

또 강남구와 서초구, 용산구, 강서구의 원룸 평균 전세보증금은 2억원을 넘긴 것으로 집계됐다.

4일 부동산 정보 플랫폼 '다방'이 지난 6월 기준 전세 실거래된 서울 연립·다세대, 단독·다가구주택의 전세보증금을 면적과 자치구별로 분석한 결과, 전용 30㎡ 이하 원룸 평균 전세보증금은 1억6883만원으로 나타났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9.3% 상승한 수치다.

원룸 평균 전세보증금이 2억원을 넘긴 자치구는 서초구(2억6721만원)와 강남구(2억4483만원), 용산구(2억726만원), 강서구(2억715만원) 등 4곳으로 집계됐다.

양천구(1억9985만원)와 송파구(1억9693만원) 등의 원룸 전세 보증금도 2억원에 육박했다.

다방 관계자는 "임대인의 월세 선호 현상으로 전세 물건이 귀해진 데다 아파트 임대 시세가 오르면서 비아파트 임대 시세도 덩달아 상승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상승률로 보면 강북구(9821만원)가 45.9%로 가장 높았다. 금천구(26.7%·1억7275만원)와 성북구(25.6%·1억5257만원), 구로구(22%·1억6824만원)가 그 뒤를 이었다.

강북구는 수유·미아동, 금천구는 시흥·독산동 등을 중심으로 들어선 신축 빌라 거래가 전세금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원룸과 수요층이 비슷한 전용 30㎡ 이하 오피스텔도 전세보증금이 상승한 것으로 조사됐다.

원룸형 오피스텔 평균 전세보증금은 1억7976만원으로 지난해보다 7.2% 올랐다. 분리형 또는 투룸 오피스텔이 중심인 전용 30~45㎡도 2억4731만원으로 10.3% 상승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hong1987@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