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7·3 집회' 민주노총 위원장 소환…"코로나 감염 없다"

등록 2021.08.04 14:22:24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정부가 감염 책임을 돌리는데 실패"
"대화·투쟁 여부는 정부에 달려있어"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고승민 기자 = 양경수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위원장이 '7.3 전국노동자대회' 와 관련한 조사를 받기위해  4일 서울 종로경찰서로 출석하고 있다. 2021.08.04. kkssmm99@newsis.com

[서울=뉴시스] 이준호 기자 = 민주노동조합연맹(민주노총)이 주도한 7·3 전국노동자대회 집회와 관련, 감염병예방법 위반 혐의 등을 받고 있는 양경수 위원장이 4일 피의자 신분으로 경찰에 출석했다.

이날 오후 1시48분께 서울 종로경찰서에 도착한 양 위원장은 "7·3 전국노동자대회 집회와 관련해 코로나19 감염자는 없다"며 "정부가 감염의 책임을 민주노총으로 돌리는 데 실패했다"고 말했다.

이어 "그간 대통령에게 만자나고 수 차례 이야기를 했는데 답이 없었다"며 "공공부문 비정규직 차별 해소하라는 인권위 권고도 무시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그는 정부를 향해 추가 투쟁을 이어갈 의향이 있다는 점을 분명히 했다.

양 위원장은 "정부가 노동자들과 마주 앉아 대화할 것인지 거리로 몰 것인지는 정부 판단에 달려 있다"며 "민주노총은 대화도 투쟁할 준비도 돼 있다"고 했다.

이후 양 위원장은 "집시법·감염병예방법 위반 혐의 인정하는지" "어떤 부분 위주로 소명할 건지" "경찰 출석요구 세 차례 불응했는데 이유가 뭔지" 등 질문에는 답을 하지 않고 경찰서로 들어갔다.

앞서 민주노총은 지난달 3일 서울 종로구 일대에서 주최 측 추산 8000여명 규모의 전국노동자대회를 강행했다. 대회 이후 참가자 가운데 3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기도 했다.

이후 경찰은 서울경찰청 수사부장을 필두로 52명 규모의 특별수사본부를 꾸렸고, 집회를 주도한 것으로 보이는 집행부 등을 상대로 수사에 착수했다. 경찰은 이들에게 집회 및 시위에 관한 법률(집시법) 위반·감염병예방법 위반·일반교통방해 등 혐의가 있다고 보고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Juno22@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