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명낙대전' 광주·전남 추석 민심, 개혁이냐 안정이냐

등록 2021.09.22 11:26:57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이재명 지지자 '개혁성·강력한 추진력' 강점
이낙연 지지자 '안정적 국정운영·품격' 앞서

associate_pic


[광주=뉴시스]맹대환 기자 =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의 최대 승부처인 '호남대전'을 앞두고 추석 연휴 기간 광주·전남 주민들도 지지 후보에 따라 정치적 소신이 엇갈렸다.

이재명 후보 지지자는 시대정신에 따른 개혁성과 강력한 추진력을 앞세웠고, 이낙연 후보 지지자는 안정적인 국정운영 경험과 품격을 강점으로 꼽았다.

광주 양동시장에서 만난 60대 상인 박모씨는 "코로나19로 소상공인과 자영업자들이 막다른 골목에 있다"며 "점잖고 안정성을 추구하는 이낙연 후보보다 중소상인을 도울 수 있는 강력한 추진력이 있는 이재명 후보가 대통령이 돼야 한다"고 말했다.

나주 빛가람혁신도시에 거주하는 20대 공기업 직원 정모씨는 "대한민국은 아직도 곳곳에 불공정한 부분이 많다. 이런 이유에서 강한 리더십과 개혁성, 포용력을 갖춘 후보가 대통령에 당선되길 바란다"며 "사이다 같은 행보로 답답함을 뻥 뚫어주는 이재명 후보를 지지한다. 우리 사회 깊숙히 자리잡은 부조리를 개혁할 적임자로 보인다"고 지지 의사를 밝혔다.

반면 장성에서 상가를 운영하고 있는 60대 김모씨는 "이재명 후보는 감정 기복이 큰 것처럼 보여 냇가에 내놓은 아이처럼 불안한 측면이 있지만 이낙연 후보는 총리와 당 대표까지 지내 안정적이다"며 "우리나라가 국민소득 3만불 시대를 넘어서기 위해서는 국가 시스템을 급격하게 변화시키기보다 이낙연 후보처럼 안정적으로 국정을 운영해야 한다"고 말했다.

전남지역 농민인 70대 이모씨도 "이재명 후보는 여러가지 의혹이 있어 본선 경쟁력이 불안하다"며 "이낙연 후보는 국회의원과 전남도지사 시절 농가 소득을 올릴 수 있는 여러 농업정책을 추진했다. 신복지정책도 더불어 잘 살 수 있는 두터운 복지정책이라고 생각한다"고 힘을 실었다.

최근 논란이 제기되고 있는 성남시의 대장동 개발사업을 바라보는 시각도 현격한 차이를 보였다.

광주지역 더불어민주당 당원 50대 김모씨는 "대장동 개발사업에서 민간투자사의 수익률이 상식 이하로 높아 심각한 문제다. 민주당 내 한정된 경선에서 이긴들 본선에서 문제가 불거지면 감당하기 어렵다"며 "나이드신 분들은 호남출신인 이낙연 후보가 돼야 한다는 여론이 많고, 젊은 층은 이재명 후보의 단점에도 불구하고 추진력이나, 역동성, 실적주의에 기대심리가 있는 것 같다"고 밝혔다.

하지만 광주지역 민주당 50대 당원인 또다른 김모씨는 "이재명 후보가 성남시장 시절 추진했던 대장동 개발사업은 당초 민영개발에서 공영방식을 접목해 5500억원 가량을 시민에게 돌려 준 것으로 성공한 사업이다"며 "이낙연 후보가 국민의힘 주장과 같은 맥락으로 자기자본과 투자금을 혼동시킨 가짜뉴스로 의혹 제기를 하는 것은 결국 본인에게 마이너스가 될 것이다"고 비판했다.

시대 흐름과 정치 지도자의 덕목을 바라보는 식견도 지지후보에 따라 달랐다.

고향인 전남을 방문한 50대 수도권 직장인 이모씨는 "코로나와 경기불황 터널을 지나면서 부와 권력이 더욱 공고해 지는 등 사회 양극화가 심화되고 있어 지금은 이낙연 후보처럼 안정적인 스타일보다 이재명 후보 같이 개혁적이고 추진력 있는 정치 지도자가 필요한 시대"라며 "누구보다 화려한 정치 스펙과 훌륭한 인품을 지녔다고 평가받는 정세균 전 총리가 뜨지 않아 중도 사퇴한 것도 시대의 부름과 맞지 않았기 때문이다"고 평가했다. 

광주에 거주하는 40대 주부 김모씨는 "대통령은 아이들에게 부끄럽지 않는 사람이 돼야 한다. 이낙연 후보는 과거나 현재 삶의 궤적이 상대 후보보다 훨씬 낫고, 본선 경쟁력에 있어서도 국무총리를 하면서 검증됐다"며 "이재명 후보는 대장동 사건 등을 볼때 리스크가 너무 많다. 코로나 위기, 재난, 재해 등에서 이낙연 후보가 위기관리, 대처 능력이 더 뛰어나다고 생각한다"고 차별화했다.

민주당 호남 권리당원 투표 결과는 오는 25일 광주·전남, 26일 전북 순회경선에서 대의원과 일반당원, 국민 중 유선전화 사전신청자의 현장 투표 결과와 함께 공개된다.


◎공감언론 뉴시스 mdhnews@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