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후보 사퇴 김두관, 이재명 지지에 李 "함께 꿈 이룰 것"(종합)

등록 2021.09.26 19:18:55수정 2021.09.26 19:24:14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金, 전북경선 후 전격 중도하차 "이재명이 적임자"
"野 공세 거셀텐데 분열…원팀 돼야" 대장동 엄호
이재명 "자치분권 철학 공유한 사이…진심으로 감사"


associate_pic

[광주=뉴시스] 류형근 기자 =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선출을 위한 순회 경선 광주·전남 합동연설회가 25일 오후 광주 서구 김대중컨벤션센터 1층 다목적홀에서 열리고 있다. 투표결과 발표 뒤 이재명·김두관 후보가 악수를 하고 있다. 2021.09.25. hgryu77@newsis.com

[서울·완주=뉴시스]정진형 여동준 기자 = 김두관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6일 대선경선 후보직을 중도 사퇴하고 이재명 경기지사 지지를 선언했다.

김 의원은 이날 오후 전북 완주군 우석대 체육관에서 열린 민주당 전북 지역 순회경선 후 기자들과 만나 "오늘부로 경선 후보를 사퇴한다"며 "원팀으로 단결해서 4기 민주정부를 반드시 세워야 한다. 오로지 그것 하나 때문에 사퇴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대한민국의 산적한 과제가 많이 남아있는데 그 과제를 가장 잘 수행할 적임자는 이재명 후보라고 생각한다"고 이 지사 지지를 선언했다.

그는 "내가 꿈꾼 자치분권 균형발전과 관련해서도 이재명 후보에게 (바통을) 넘긴다"며 "지금까지 성원해주고 지지해준 국민과 당원 여러분의 뜻은 내가 가슴 깊이 새기겠다. 여러분께서 이재명 후보를 지지해달라"고 호소했다.

김 의원은 페이스북에 올린 사퇴의 변을 통해서도 "정권을 되찾기 위한 야권의 공세는 날로 강해지고 있다. 앞으로 대장동을 훨씬 뛰어넘는 상상을 초월한 가짜뉴스가 지속적으로 나올 것"이라며 "그런데 하나로 뭉쳐야 할 우리의 원팀은 갈수록 갈라지고 있다. 이대로 갈등과 분열이 심화되면 정권 재창출이 불가능할 수도 있다"고 우려했다.

이는 대장동 의혹을 받는 이 지사를 적극 엄호하면서 그간 공세를 펼쳐온 이낙연 전 대표 측을 에둘러 겨냥한 발언으로 풀이된다.

이어 "힘을 합쳐도 이기기 쉽지 않는데 분열이 심화되고 있다. 이래서는 절대 이길 수 없다"며 "우리당의 단결과 승리를 위해 이재명 후보가 과반 이상의 득표로 결선 없이 후보를 확정짓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고 말했다.

이에 이재명 지사는 기자들과 만나 "정말로 자질도 경륜도 의지도 철학과 가치도 뛰어난 분인데 마지막까지 함께 하지 못한 점이 참으로 아쉽고 안타깝다"고 밝혔다.

그는 "김두관 후보는 원래 내가 2006년 선거에 처음 출마할 대부터 자치분권 모임을 함께하며 내가 모시던 분"이라며 "분권과 균형발전에 대한 철학을 함께 공유하고 있고 지금도 마찬가지"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나를 지지하고 기대해준다고 하셨는데 오히려 내가 김 후보를 더 적극적으로 지지하고 연대해서 김 후보가 꿈꾸는 지방분권과 자치의 강화라는 철학과 가치를 4기 민주정부에서 확고하게 실현함으로써 그 꿈을 함께 이뤄가도록 하겠다.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했다.

김 의원은 이날 전북 경선까지 더해 누적 득표수 4411표(0.68%)를 얻었다. 내달 2일 부산·울산·경남 지역 순회경선을 앞둔 상황에서 영남권 중진인 김 의원의 지지로 이 지사의 대세론은 한층 탄력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


◎공감언론 뉴시스 formation@newsis.com, yeodj@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